Browse

전기산업에서의 실시간 가격제
Real-Time Pricing in Electricity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남익현
Issue Date
2011-12
Publisher
서울대학교 경영대학 경영연구소
Citation
경영논집, Vol.45, pp. 167-180
Keywords
real-time pricingfixed pricingconsumer surpluselectricity priceshortage of electricity
Abstract
본 연구에서는 전기산업에서 실시간 가격제를 적용할 경우 발생하는 효과를 분석하고 있다. 고정가격제와 실시간 가격제하에서 소비자 잉여와 전기공급업체의 수익의 변화를 모형을 통하여 도출하였다. 전기 비수기에는 실시간 가격제를 적용할 경우 고정가격제에 비해 전기수요가 늘고 또한 소비자 잉여도 증가한다. 전기 성수기에는 소비자 잉여는 감소하고, 그에 해당하는 전기 공급업체의 이윤은 증가하게 된다. 즉, 성수기에는 높은 전기 가격으로 소비자들이 부담하는 요금은 크지만 전기 소비를 감소시켜 전기 부족을 방지하게 된다. 전력설비 증설에 소요되는 자본비용과 전기 부족비용을 고려할 때, 실시간 가격제는 사회 전체의 효용을 증가시킬 수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
This study examines the effect of real-time pricing of electricity. Specifically, the relationship between consumer surplus and revenues of electricity provider is analyzed, under the conditions of fixed pricing and real-time pricing. Using real-time pricing at non-peak period, leads to increase in both the electricity demand and consumer surplus. On the other hand, real-time pricing at peak period may increase revenue of electricity provider but decrease consumer surplus. That is, at peak period, a high electricity price results in a decrease in electricity demand so that it prevents shortage of electricity. Considering the capital cost in building extra electricity capacities and the opportunity cost of black-out, real-time pricing may improve the utility of the society as a whole.
ISSN
2384-2849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6290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Business Administration/Business School (경영대학/대학원)Institute of Management Research (경영연구소)경영논집경영논집 vol.45 (2011)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