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북한이주민들의 남한사회에서 직장 유지경험에 대한 질적사례연구 : Qualitative Case Study on Exploring Factors that Impact on Job Maintenance with North Korean Defector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전주람신윤정
Issue Date
2019-12
Publisher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Citation
통일과 평화, Vol.11 No.2, pp. 351-398
Keywords
북한이주민직장 유지경험일의 심리학 이론질적사례연구North Korean SettlerJob MaintenancePsychology of Working TheoryQualitative Case Study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일의 심리학 이론(Psychology of Working Theory)에 기반하여 한국사회에서 경제적인 제약과 사회적 소외를 경험하고 있는 북한이주민들의 직장 유지경험을 탐색함으로써, 직장 유지를 함에 있어 어떤 개인 내·외 대처 역량 및 자원들이 영향을 미치는지 그리고 직장 유지를 통해 충족되는 이들의 기본적인 심리 욕구들을 탐색해보고자 하는데 있다. 연구의 목적 달성을 위해 직장생활에 관해 이야기 해 줄 수 있는총 5명의 북한이주민을 연구 참여자로 선정하여, 2017년 9월부터 약 5개월간 심층 면담을 통해 반구조화된 방식으로 자료를 수집하였다. 연구 결과, 남한동료와 근무하고 있는북한이주민들의 직장 유지경험에 미치는 개인 내·외적인 역량 및 자원들로서, 남한사회및 일적응을 돕는 실제적 정보, 지지적인 남한동료와 가족 및 지인들, 이주민으로서 직장 내 입지구축을 위한 방략 실행, 주류사회에서 적응적인 관계기술사용, 개별화된 자기로서 사고방식 및 자기관리, 괜찮은 일이 주는 보상과 만족으로 상위범주 6, 하위범주 총 18개의 범주가 도출되었다. 이는 PWT 연구에서 제안한 바와 같이 북한이주민들이 현 직장 유지경험을 통해 생존, 사회적 연결, 그리고 자기주도적 욕구들이 충족되고있음을 반영하는 결과이다. 이러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북한이주민들의 적응적인 일경험 관련 후속 연구 및 몇 가지 실천적 대안들을 제시하였다.
This study examined the factors that help the North Korean settlers continue their careers while working with their South Korean colleagues in South Korea based on Psychology of Working theory. Specifically, we investigated what intra- and interpersonal coping strategies and resources have influence on job maintenance and what psychological needs of North Korean defectors are met through work. The in-depth interviews were conducted for 5 months from September 2017 with 5 North Korean defectors who are currently employed in South Korea. We analyzed the data by using the qualitative case study method. As a result, we found 6 main categories, such as practical information that helps adjustment to South Korean culture and work, having supportive South Korean colleagues, family, and acquaintances, implement strategies to secure position in the workplace as a settler, acquiring of adaptive relationship skills in the mainstream society, ones way of thinking and self-management as individualized self, and compensation and economic satisfaction from the decent work with 18 subcategories. As PWT suggested, the current results reflect North Korean settlers needs of survival, social connections, and autonomy through their current job retention experience. Based on the findings, the needs for future research and practical implications regarding the adaptive work experience of North Korean settlers were suggested.
ISSN
2092-500X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63072
DOI
https://doi.org/10.35369/jpus.11.2.201912.351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Researcher Institutes (연구소, 연구원)Institute for Peace and Unification Studies (통일평화연구원)Journal of peace and unification studies (통일과 평화)Journal of peace and unification studies (통일과 평화) vol.11 no.01/02 (2019)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