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Factors Affecting Electric Vehicle Adoption Intention : A Comparative Study of Potential Consumers in California and Korea
전기차 수용 의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연구: 캘리포니아와 한국의 잠재 고객 비교를 중심으로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윤성인
Advisor
주우진
Issue Date
2020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석사)--서울대학교 대학원 :경영대학 경영학과,2020. 2. 주우진.
Abstract
With respect to the growing interest in environmental protection, attention is being paid to the transportation sector as a main contributor to greenhouse gas emissions.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is to understand the adoption intention of potential electric vehicle (EV) consumers by analyzing the various factors affecting the EV adoption intention, including psychological factors, behavioral factors, and demographic factors, and comparing the results between two regions: California, United States, and Korea. Key psychological factors utilized were
‘environmental concern’, ‘consumer innovativeness’, and ‘motives for car use’. The study analyzed the data collected from 438 respondents in total, from which 202 respondents were from California, United States, and 236 respondents were from Korea. The results show that environmental concern is an important indicator of EV adoption intention for both sample groups, whereas their innovativeness was not found to have significant effect on the adoption intention. EV potential consumers in both regions cited the ‘lack of charging facilities’, ‘high vehicle price’, and ‘short driving range’ as the top three deterrents for considering an EV for their next vehicle option. The study suggests that the managers to focus on delivering marketing messages that fit the characteristics of the consumers in each region, and the government to quickly develop charging infrastructure for the EVs.
환경 문제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면서 온실 가스 배출의 주요 원인으로 자동차 시장이 대두되고 있다. 본 연구의 목적은 가스 배출을 저감시키는 측면에서 전기차를 내연기관을 대체할 친환경 자동차의 핵심으로 삼고, 소비자의 전기차 수용 의도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심리적, 행동적, 인구통계학적 요인을 분석해 미국 캘리포니아와 한국의 응답 간 비교를 하는데 있다. 주요 심리적 요인으로는 ‘환경에 대한 염려’, ‘소비자의 혁신성’, ‘자동차 사용 동기’ 등이 포함되었다. 캘리포니아 응답자 202 명과 한국 응답자 236 명의 응답자를 합해 총 438 명의 응답자로부터 얻은 데이터를 분석하였다. 연구 결과, ‘환경에 대한 염려’ 요인이 전기차 수용 의도를 예측하는데 매우 중요한 지표인 반면, ‘소비자의 혁신성’은 수용 의도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않음을 확인하였다. 두 지역 모두에서 ‘충전 시설 부족’, ‘높은 전기차 가격’, ‘짧은 주행거리’가 전기차 구매를 망설이게 하는 가장 주요 요인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를 바탕으로 전기차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각 지역의 소비자 특성에 맞는 마케팅 메시지를 전달해야 하고, 정부 차원에서 전기차를 위한 충전 인프라를 빠르게 구축해야 한다는 시사점을 제공하였다.
Language
eng
URI
http://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59301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Business Administration/Business School (경영대학/대학원)Dept. of Business Administration (경영학과)Theses (Master's Degree_경영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