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Risk factor analysis for second malignant neoplasm after operation for abdominal malignancies in children : 소아 복강 내 악성 종양으로 수술 받은 환자에서 발생한 이차 암의 위험 인자 분석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양희범
Advisor
김현영
Issue Date
2020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석사)--서울대학교 대학원 :의과대학 의학과,2020. 2. 김현영.
Abstract
Background: Previous studies have reported on the development of secondary malignant neoplasms (SMNs) after the treatment of primary cancer, but there are scarce studies on the development of SMNs in children who underwent surgery for abdominal malignancies.
Methods: This was a retrospective study comprised of 342 patients who were diagnosed and underwent surgery for abdominal malignant tumors between January 2005 and December 2017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Childrens Hospital. We explored the risk factors for the development of SMN. Basic patient characteristics, such as age, sex, diagnosis, operation-related factors, and factors associated with the treatment, including the dose of anticancer drugs, radiotherapy (RT), and stem cell transplantation (SCT), were investigated. Statistical analyses were performed through group comparison using t-tests or chi-squared tests, when appropriate, and Cox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P-values of < 0.05 were considered statistically significant.
Results: Among 342 patients, nine patients experienced SMNs. The median age at surgery for primary cancer was 3.9 years and the number of males was 193 (56.4%). The most common primary cancer diagnosis neuroblastoma, at 110 (32.1%). The types of SMNs included renal cell carcinoma and acute myeloid leukemia after treatment of the neuroblastoma. When comparing the group with SMNs and the group without, the significant factors were reoperation, the number of operations, RT, chemotherapy, SCT, and some anticancer drugs, such as cisplatin, etoposide, and cyclophosphamide. In multivariate analysis, reoperation and SCT were significant factors for developing SMNs. The overall 5-year survival rate was 80.3% in all patients. When comparing the survival by SMN occurrence, the 5-year overall survival rate was not different significantly (87.5% in SMNs, and 80.1% in non-SMNs, p = 0.487).
Conclusion: The results suggest that reoperation and SCT were associated with developing SMNs in children who underwent surgery for abdominal cancer. Close surveillance for assessing long-term risks and guidance for appropriate long-term follow-up is required for children with abdominal malignancies who received reoperations or SCT.
배경: 1차암 치료 후 2차 암의 발생에 관한 연구는 많이 있었지만 복부 악성 종양으로 수술을 받은 소아환자의 2차 암 발생에 관한 연구는 거의 없다.
방법: 본 연구는 2005년 1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서울대어린이병원에서 복부 악성 종양으로 진단받고 수술을 받은 환자 342명을 대상으로 후향적으로 수행한 연구로 2차 암 발생의 위험 인자를 조사했다. 연령, 성별, 진단, 수술 관련 요인 등 기본적인 환자 특성과 항암제 투여량, 방사선치료, 줄기세포이식 등의 치료와 관련된 요인을 조사했다. 두 군간의 비교는 적절한 방법과 다변량 Cox 회귀분석을 이용해 통계분석을 수행했다. 0.05보다 낮은 P값을 통계적으로 유의한 것으로 간주하였다.
결과: 환자 342명 중 2차 암이 발생한 환자는 9명이었다. 1차 암 수술 당시 중앙 연령은 3.9세, 남성은 193명(56.4%)이었다. 1차 암에 대한 가장 흔한 진단은 신경모세포종으로 110명 (32.1%)이었다. 2차 암의 예로는 신경모세포종 치료 후 신장암과 급성 골수성 백혈병 등이 있었다. 2차 암이 발생한 군과 그렇지 않은 군과 비교했을 때 유의한 요인은 재수술, 방사선 치료, 항암 치료, 조혈모 세포 이식, 그리고 시스플라틴, 에토포사이드, 사이클로포스파마이드와 같은 일부 항암제였다. 다변량 분석에서 재수술과 조혈모 세포 이식은 2차 암 발생에 유의한 요소였다. 전체 환자의 5년 생존율은 80.3% 였다. 생존율을 2차 암 발생별로 비교했을 때 5년 생존율은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2차 암 87.5%, 비 2차 암 80.1%, p=0.487).
결론: 재수술과 조혈모 세포 이식이 복부 악성 종양으로 수술을 받은 소아 환자의 2차 암 발생과 관련이 있었다. 재수술과 조혈모 세포 이식 받은 소아 복부 종양 환자에 대해서는 장기적으로 면밀한 관찰과 관련된 지침이 필요하다.
Language
eng
URI
http://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59670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edicine/School of Medicine (의과대학/대학원)Dept. of Medicine (의학과)Theses (Master's Degree_의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