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영화적 리얼리즘에 나타난 유령의 윤리학 : 파졸리니의 <테오레마>, 에리세의 <벌집의 정령>, 이창동의 <시>
The Ethics of Ghosts in Cinematic Realism: Pasolini’s Teorema, Erice’s El espíritu de la colmena, and Chang-dong Lee’s Poetry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인하
Advisor
임호준
Issue Date
2020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석사)--서울대학교 대학원 :인문대학 협동과정 비교문학전공,2020. 2. 임호준.
Abstract
As works of realism, Pier Paolo Pasolini’s Teorema, Víctor Erice’s El espíritu de la colmena, and Chang-dong Lee’s Poetry all feature ghosts representing otherness. In all of these works, the ‘ghost’ and ‘ghostly’ characters interact. This interaction between reality and unreality and that between the ghost as other and the ghostly other show the practices of ethics toward the other. Teorema observes the response to otherness by having the logic of identity based on bourgeois characters confront the guest-ghost. What is distinct is Emilia’s presence, which is the ghostly other in the bourgeois family. Teorema uncovers the marginalized and othered reality of Emilia and rural areas, which would not have been discovered without the presence of the guest-ghost. El espíritu de la colmena explores how Ana achieves the ethics of memory by evoking the spirit of the fugitive. In El espíritu de la colmena, the space of Spain is described as haunted resulting from the trauma of civil war and Franco’s regime. While characters suffering from the trauma of civil war become ‘ghostly’, the protagonist Ana tracks the spirit, which is considered in the movie equal to the repressed and excluded history on the part of the loser. Ana’s attitude to facing the spirit of the past is ethical in contrast to that of those who had been silent about the repressed memory. Poetry shows how a character practices extreme ethics toward the other by identifying her with the ghost and becoming a ghost herself. In this movie, Mi-ja can be said to leave the Symbolic in the Lacanian concept gradually as she is also losing language resulting from Alzheimer’s disease, which provides her with the opportunity to be critical of a reality based on agreements and contracts. Poetry twists the linear concept of time based on agreements and contracts and reveals the reality seen from the other’s gaze, which is possible only by experiencing the Real (to borrow Lacan’s term).
, , 는 시공간적 이질성에도 불구하고 모두 리얼리즘 작품으로서 타자성을 표상하는 유령을 출현시키는 공통점을 보인다. 이때 작품 속 ‘유령’과 ‘유령적인’ 인물은 상호작용하며, 비현실과 현실 그리고 유령인 타자와 유령적인 타자 간의 상호성은 타자의 윤리를 실천하는 방식을 보여준다. 는 동일성의 원리에 기반한 부르주아 가정이 손님이자 유령을 맞닥뜨리게 함으로써 타자성에 대한 반응을 살핀다. 이때 두드러지는 것은 부르주아 가정 내에서 유령적 타자인 에밀리아의 존재이다. 는 손님-유령이 아니었다면 발견할 수 없는 에밀리아와 시골이라는 주변부의 타자화된 또 다른 현실을 드러낸다. 은 패잔병이라는 정령을 소환한다는 것이 어떻게 기억의 윤리를 실천하는가를 탐구한다. 에서 내전의 트라우마와 프랑코 독재 정권 하의 스페인 사회를 귀신들린 것으로 묘사되는데, 내전의 트라우마를 겪는 인물들은 ‘유령적’이 되어가는 동시에, 여주인공 아나는 억압되고 배제된 패자의 역사 자체인 정령을 실제로 찾아 다닌다. 과거 자체인 정령을 마주하려는 아나의 태도는 아나의 아버지인 페르난도의 세대가 침묵해온 기억을 대면하는 윤리성을 갖는다. 는 인물이 어떻게 유령과 자신을 동일시하고 스스로 유령이 되어감으로써 타자에 대한 극단적 윤리를 실천하는가를 보여준다. 작중에서 치매로 인해 언어를 잃어가는 미자는 한편으로는 상징계에서 벗어나고 있는 것이며, 이는 합의와 계약으로 이루어진 현실 세계에 대한 비판적 태도를 가능케하는 조건이 된다. 미자는 실재계를 경험함으로써만 가능한 ‘타자로서 보기’를 실천하면서 합의와 계약이 전제하는 직선적 시간관을 비틀고 타자의 시선이 아니라면 볼 수 없는 현실을 드러낸다.
Language
kor
URI
http://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6102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rogram in Comparative Literature (협동과정-비교문학전공)Theses (Master's Degree_협동과정-비교문학전공)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