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Comparison of condylar displacement after sagittal split ramus osteotomy depending on the glenoid fossa depth : 하악지 시상분할 골절단술 후 관절와 깊이에 따른 하악과두 변위 비교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유강희
Advisor
김성민
Issue Date
2020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석사)--서울대학교 대학원 :치의학대학원 치의과학과,2020. 2. 김성민.
Abstract
1. Objective
Postoperative condylar displacement (PCD) is a common complication after mandibular orthognathic surgery using sagittal split ramus osteotomy (SSRO). This may cause a postoperative occlusal disturbance, temporomandibular joint (TMJ) disorder, or facial form change. The TMJ and hip joint comprise a round-shaped joint head and half dome-like joint fossa. It is logical to speculate that in such joints a manual repositioning of the joint head would be easier when the depth of the joint fossa is greater. Based on this assumption, it was hypothesized that PCD is negatively correlated with glenoid fossa depth, i.e., the smaller the glenoid fossa is, the more the condylar head will be displaced after SSRO. This study aimed to evaluate the relationship between PCD and the depth of the glenoid fossa.

2. Materials and methods
Among patients who underwent SSRO to correct skeletal malocclusion, 30 patients with computed tomography (CT) taken before surgery (T0), immediately (T1), and six months after the surgery (T2) were included. Patients showing condylar displacement at T0 were excluded. The depth of the condyle and glenoid fossa were measured, and the amount of displaced condylar center (at the midpoint between the medial pole (MP) and lateral pole (LP)) and axis were evaluated in CT at T0, T1, and T2 using three-dimensional (3D) analysis software. PCD and glenoid fossa depth relationship was investigated by Pearsons correlation analysis and a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3. Results
The glenoid fossa depth varied from 3.9 mm to 12.0 mm, and the mean value was 8.02 ± 1.71 mm. The condylar center was displaced by 1.12 ± 0.65 mm at T1 compared with it at T0. The amount of displaced condylar center negatively correlated with the glenoid fossa depth (r = -0.402, p = 0.001), namely, the deeper the glenoid fossa was, the smaller the amount of displaced condylar center was. However, there was no significant correlation between the displacement of the condylar axis and the depth of the glenoid fossa.
The displacement of the condylar center between T0 and T2 was 0.86 ± 0.51 mm. The amount of condylar center displacement between T0 and T1 showed a positive correlation with it between T0 to T2 (r = 0.480, p = 0.000). The amount of PCD 6 months after surgery was larger when the amount immediately after surgery was larger, even with greater returning movement.

4. Conclusion
We demonstrated that the amount of displaced condylar center was negatively correlated with the glenoid fossa depth, and the amount of PCD 6 months after surgery was larger when the amount immediately after surgery was larger, even with greater returning movement. Therefore, the glenoid fossa depth is a new related factor to PCD and should be examined for the prediction of PCD and in the preoperative consultation with patients, especially in patients with facial asymmetry, which could have more bone interference between the proximal and distal segment.
1. 목 적
수술 후 하악 과두 변위는, 시상분할 하악지 골절단술(SSRO)을 이용한 하악골의 악교정술 후 발생하는 흔한 합병증 중 하나이다. 이는 술 후 교합 불안정, 악관절증 및 안모 변화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최소화 되어야 한다. 악관절과 고관절은 둥근 모양의 과두와 반구 모양의 관절와로 구성되어있다. 그와 같은 관절 형태에서는 관절와의 깊이가 깊을수록 수술자에 의한 과두의 재위치가 쉬울 것이라고 추측할 수 있다. 이러한 추론에 근거하여, 관절와의 깊이가 얕을수록 SSRO 후 과두의 변위가 더 클 것이라는 가설을 설정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수술 후 하악 과두 변위와 관절와 깊이의 상관 관계를 3차원 컴퓨터단층촬영(Computed tomography; CT) 이미지를 이용하여 평가하고자 하였다.

2. 방 법
골격성 부정교합 교정을 위하여 SSRO를 시행 받은 환자 중 술 전 CT에서 과두의 위치가 정상적이고, 수술 전(T0)과 직후(T1), 6개월 후(T2) CT를 촬영한 환자 30명을 분석하였다. 3D 분석 소프트웨어를 이용하여 T0, T1, T2 CT에서 과두와 관절와의 깊이, 과두 중심점과 장축의 변위량이 평가되었다. 수술 후 하악 과두 변위와 관절와의 깊이 간의 상관관계를 Pearson의 상관분석과 다중회귀분석을 통하여 분석하였다.

3. 결 과
하악 관절와의 깊이는 3.9 mm에서 12.0 mm까지 분포하였으며, 평균 8.02 ± 1.71 mm로 측정되었다. 하악 과두의 중심점은 T0~T1 기간에 평균 1.12 mm 변위되었다. 과두 중심점의 변위량은 관절와의 깊이와 음의 상관관계를 (r = -0.402, p = 0.001), 즉 관절와가 깊을수록 과두 중심점의 변위량이 작은 결과를 보였다. 그러나 하악 과두 장축의 각도 변화량과 관절와의 깊이는 상관관계를 보이지 않았다.
T0~T2 기간에 하악 과두 중심점 변위량은 평균 0.86 ± 0.51 mm로 측정되었다. T0~T1 기간의 하악 과두 중심점 변위량과 T0~T2 기간의 하악 과두 중심점 변위량은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r = 0.480, p = 0.000).

4. 고 찰
이번 연구는 관절 중심점의 변위량이 관절와의 깊이와 음의 상관관계를 가지며, 회귀에도 불구하고 수술 직후 과두 변위량이 클수록 수술 6개월 후 변위량이 더 크다는 것을 보여준다. 본 연구 결과를 토대로, 관절와의 깊이는 수술 후 하악 과두 변위의 새로운 연관 요소로 평가되며, 술 후 하악 과두 변위의 예측과 술 전 환자 상담 등을 위하여 관절와의 깊이를 잘 살펴야 하겠으며. 특히, 근심 골편과 원심 골편 간의 골간섭이 더 심한 안면 비대칭환자에서 더욱 중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Language
eng
URI
http://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58870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Dentistry/School of Dentistry (치과대학/치의학대학원)Dept. of Dental Science(치의과학과)Theses (Master's Degree_치의과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