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캐나다 연방대법원의 과잉금지원칙 적용에 관한 연구 : The Proportionality Review of the Supreme Court of Canada: Reasoning Structure and Application Intensity of the Oakes Test
법률의 위헌 여부 판단을 위한 Oakes 심사의 논증구조와 적용강도를 중심으로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재홍
Advisor
전종익
Issue Date
2020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박사)--서울대학교 대학원 :법과대학 법학과,2020. 2. 전종익.
Abstract
캐나다 연방대법원은 1986년 Oakes 판결에서 캐나다권리자유헌장 제1조의 일반적 법률유보조항을 해석하여 법률의 헌장상 권리 침해 여부를 판단하는 Oakes 심사를 정립하였다. Oakes 심사는 목적의 충분한 중요성, 합리적 관련성, 최소피해성, 효과의 비례성의 4단계 하위 심사척도로 구성된다. Oakes 판결 이후 Oakes 심사는 최소피해성에서 형량을 포함한 대부분의 논증을 하는 구조가 대세를 이루다가, 2009년에 선고된 Hutterian Brethren 판결을 계기로 최소피해성과 효과의 비례성을 엄격히 구별하고, 형량은 효과의 비례성에서 수행하는 방식의 논증구조가 형성되고 있다.
Oakes 심사를 적용하는 강약의 조절은 입법재량 존중 정도를 의미하는 deference 법리를 통해 이루어진다. 캐나다 연방대법원은 Oakes 심사에 있어 deference를 결정하는 요소로 심판대상조항이 대립하는 이해관계를 조정하기 위한 법률인지 여부, 사회문제에 대처하기 위한 복잡한 규제조치인지 여부,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기 위한 법률인지 여부, 과학적 증거 제시가 곤란한지 여부 등을 고려한다.
위와 같은 내용의 Oakes 심사는 이론적으로 볼 때 목적의 정당성 원칙, 수단의 적합성 원칙, 피해의 최소성 원칙, 법익의 균형성 원칙의 4단계로 구성된 과잉금지원칙의 적용 방식의 하나이다. 이론적인 관점에서 과잉금지원칙의 적용은 논증구조와 적용강도로 나누어 분석할 수 있다. 과잉금지원칙의 논증구조란 과잉금지원칙이라는 위헌심사척도의 세부적인 하위 판단기준을 의미한다.
과잉금지원칙의 논증구조 중 피해의 최소성 원칙은 심판대상조항을 입법대안과 비교함으로써 심판대상조항의 입법목적 달성 효율성을 검증하는 것을 본질로 한다. 피해의 최소성 원칙은 ´입법대안 존부 검증단계´, ´목적달성 동일성 검증단계´, ´대가 동일성 검증단계´, ´제한 완화 검증단계´의 4단계의 세부 논증구조로 이루어진다. 또한 법익의 균형성 원칙은 ´심판대상조항에 의해 달성되는 입법목적의 구체적인 가치´와 ´심판대상조항에 의해 제한되는 기본권의 구체적인 가치´ 각각을 규범적으로 측정한 다음, 그 측정 결과를 규범적으로 비교하는 2단계 판단으로 이루어진다. 이 판단과정이 비교형량이고, 비교형량을 통해 비로소 헌법상 권리 제한의 심각성에 견주어 심판대상조항의 입법목적 달성 정도 자체에 대해 의문을 제기할 수 있다. 헌법상 권리 제한의 심각성의 정도를 본격적으로 살펴보는 비교형량이 법익의 균형성 원칙에서 이루어지므로, 법익의 균형성 원칙이 과잉금지원칙의 핵심이다.
법규범은 그 속성상 적용과정에서 불확실성이 발생할 수 있고 그에 따라 판단 불능의 상황에 이를 수 있는데, 이는 과잉금지원칙의 적용도 예외가 아니다. 과잉금지원칙을 위헌심사척도로 선택한 후 그 적용과정에서 불확실성이 발생하여 판단 불능 상태에 이르는 경우, 이는 입법재량 존중의 정도를 조절함으로써 해결할 수 있다. 그 결과 위헌의 결론에 이를 경향성의 정도가 달라지는데, 이를 ´과잉금지원칙적용강도´로 개념화 할 수 있다. 이론적인 관점에서 볼 때, 과잉금지원칙적용강도 조절은 과잉금지원칙의 각 하위 원칙별로 가능하고, 이를 결정하는 요소로는 민주적 정당성, 입법부의 상대적 전문성, 헌법상 권리 제한의 심각성 등이 있다. 입법재량의 존중은 권력분립원리의 문제이므로, 입법재량 존중 정도를 조절하여 과잉금지원칙적용강도를 다양화 하는 것은 권력분립원리에 의해 정당화 되어야 한다. 권력분립원리는 견제/균형과 분업/협동의 두 가지 형태로 발현된다. 권력분립원리의 견제/균형 측면은 과잉금지원칙적용강도의 강화를, 분업/협동 측면은 과잉금지원칙적용강도의 완화를 정당화할 수 있다.
과잉금지원칙의 논증구조에 관한 이론에 비추어 보면, Hutterian Brethren 판결에서 제시된 효과의 비례성 중심 논증유형에 의할 때 비교형량을 충실하게 할 수 있고, 심사의 효율성을 높일 수도 있다. 또한 과잉금지원칙적용강도에 관한 이론에 비추어 보면, Oakes 심사에 있어 deference 법리는 과잉금지원칙의 적용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확실성을 해결하기 위한 것임을 알 수 있다. 또한 deference 법리를 통한 Oakes 심사의 적용강도 조절 정도 및 조절 사유들 역시 과잉금지원칙적용강도에 관한 이론들을 통해 설명할 수 있다. 캐나다 연방대법원의 판결들은 Oakes 심사의 논증구조와 적용강도에 관하여 하나의 일관된 목소리를 내고 있지 않지만, 그에 관한 법리적 논쟁이 판결문을 통해 면면히 이루어져 오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
헌법재판소의 과잉금지원칙 논증구조는 4단계 하위 원칙을 명확히 구별하지 않는 미분화형 논증유형, 4단계 하위 원칙을 구별하되 피해의 최소성 원칙에서 형량을 하지 않는 완전 분화형 논증유형, 4단계 하위 원칙을 구별하되 피해의 최소성 원칙에서 형량을 하는 불완전 분화형 논증유형의 셋으로 유형화할 수 있다. 완전 분화형 논증유형에 의할 때 온전한 비교형량을 통한 설득력 있는 결론 도출, 헌법재판소의 권한 남용 방지, 판단의 효율성 확보와 같은 과잉금지원칙의 장점을 제대로 실현할 수 있다. 따라서 완전 분화형 논증유형의 선례들을 계승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편, 헌법재판소 결정례에서 입법재량 존중은 과잉금지원칙적용강도 완화는 물론이고 과잉금지원칙 논증구조의 변형의 근거로도 사용된다. 과잉금지원칙적용강도 완화는 권력분립원리의 분업과 협동 측면에 근거를 둔 입법재량 존중만으로도 정당화된다. 그러나 과잉금지원칙 논증구조의 변형은 입법재량 존중만으로 정당화하기 어렵다. 또한 과잉금지원칙 논증구조의 변형은 과잉금지원칙 적용의 일관성과 설득력을 떨어뜨리므로, 입법재량 존중을 근거로 들어 과잉금지원칙의 논증구조를 변형하기보다는 과잉금지원칙의 논증구조는 일관되게 유지한 채 과잉금지원칙적용강도를 다양화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과잉금지원칙적용강도는 특정 사안에 관한 입법부와 사법부 사이의 권한 행사의 헌법적 정당성 및 구체적 전문성을 고려하여 4단계로 다양화하는 방안이 가능하다. 특히, 특정 사건에서 과잉금지원칙적용강도를 정했다면, 그 근거를 결정문에 분명히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
In 1986, the Supreme Court of Canada established a standard of proportionality review called the Oakes test in the R. v. Oakes decision. The Oakes test is comprised of four steps: (1) sufficient importance of legislative purpose, (2) rational connection, (3) minimal impairment, (4) proportionality of effects. After the Oakes decision, the minimal impairment has played an important role in most cases. The proportionality of effects has lost its own raison dêtre. This trend has been changing since the Hutterian Brethren decision in 2009 where the Supreme Court of Canada explicitly separated the minimal impairment from the proportionality of effects and conducted a comprehensive balancing in the last step of the Oakes test.
The Supreme Court of Canada adjusts the intensity of the Oakes test following the degree of deference that the Court confers on the Parliament. To decide the degree of deference, the Supreme Court of Canada considers specific features of the case at hand such as mediation between colliding interests, protection of minorities, complex regulatory measures to solve social problems, and the severity of infringement to Charter rights.
Theoretically, the application of the proportionality principle can be analyzed by two elements: (1) reasoning structure of the principle, (2) application intensity of the principle. The proportionality principle has four prongs: (1) legitimacy, (2) suitability, (3) necessity, (4) balancing. The reasoning structure of necessity consists of four sub-tests: (1) whether there is a legislative alternative, (2) whether the alternative can achieve legislative aim as high as the impugned statute does, (3) whether the alternative needs the same or fewer resources to achieve the legislative aim than the impugned statute does, (4) whether the alternative infringes the applicants fundamental rights less than the impugned statute does. All these four steps examine the efficiency of the impugned statute in achieving the legislative purpose. The reasoning structure of balancing (proportionality in strict sense) is divided into two steps: (1) normative measurement of the specific value of the legislative purpose achieved by the impugned statute and normative measurement of the specific value of constitutional rights infringed by the impugned statute, (2) normative comparison between the results of both measurement. These two steps touch the essence of balancing, which can put the legislative purpose itself into question. Through the balancing, the seriousness of infringement of fundamental rights can be inspected thoroughly. On the contrary, the necessity merely checks the efficiency of achieving the legislative purpose. Therefore the balancing takes the center stage of the proportionality test.
When applying norms, uncertainty may arise sometimes. The application of the proportionality principle is not an exception. In the proportionality review, this uncertainty is removed by the degree of judicial respect to the legislature. Hence, the degree of judicial respect decides the application intensity of the proportionality principle. The application intensity is able to be controlled at each prong of the proportionality principle. The intensity is decided by specific characteristics of the case, such as the democratic legitimacy on the issue, the relative expertise of the judiciary, and the severity of infringement of fundamental rights. The separation of powers doctrine legitimizes judicial respect to the legislature. The doctrine operates in two ways: (1) checks and balance, (2) division of labor and cooperation. The former serves as the reason for strengthening the intensity, and the latter as the reason for the weakening the intensity.
Theoretical analysis of the proportionality review upholds the reasoning structure of the Hutterian Brethren decision which puts much importance on the proportionality of effects. Through the Hutterian Brethren decisions structure of reasoning, the Court can promote the efficiency of review and engage in the balancing thoroughly. The deference in the Oakes test removes the uncertainty the Court faces when applying the test. The varying degrees of deference at sub-steps of the Oakes test and the various features the Supreme Court of Canada takes into consideration when deciding the specific degree of deference are in accord with the theory on the application intensity of the proportionality. The reasoning structure and application intensity of the Oakes test lack consistency. However, it is valuable that the Justices have tried to give persuasive reasons as to why they chose specific reasoning structure or application intensity of the Oakes test over 30 years.
The reasoning structure of the Constitutional Court of Koreas proportionality can be classified as three categories: (1) Non-Differentiated Reasoning, (2) Completely Differentiated Reasoning, (3) Incompletely Differentiated Reasoning. Decisions which took the Non-Differentiated Reasoning structure do not separate the four prongs of the proportionality. Decisions categorized as the Completely Differentiated Reasoning or Incompletely Differentiated Reasoning proceed with the four prongs of proportionality test step by step. The difference between Completely Differentiated Reasoning and Incompletely Differentiated Reasoning lies in the reasoning structure of necessity and balancing. The Completely Differentiated Reasoning strictly discern the necessity from the balancing. Decisions with Completely Differentiated Reasoning structure do not balance conflicting values at the necessity stage. However, decisions which took the Incompletely Differentiated Reasoning structure tend to balance conflicting values at the necessity stage. Among those three reasoning structures, the Completely Differentiated Reasoning is most desirable, because it can fully realize the advantage of the proportionality test such as fair balancing and transparent reasoning.
The Constitutional Court of Korea considers the legislative discretion not only when weakening the intensity of the proportionality test, but also when changing the reasoning structure of proportionality. However, the modification of reasoning structure cannot be fully justified by the legislative discretion alone. Furthermore, this kind of modification damages the consistency and persuasiveness of decisions. In this regard, it is better to regulate the intensity of proportionality review instead of modifying the reasoning structure itself. The constitutional legitimacy of exercising power and the relative institutional expertise on a specific matter decide the application intensity of proportionality. Four levels of application intensity seem to be appropriate for the Constitutional Court of Korea to adopt. If the Court has chosen a specific intensity, it is important to present the reasons for the choice explicitly.
Language
kor
URI
https://hdl.handle.net/10371/167966

http://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5977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Law/Law School (법과대학/대학원)Dept. of Law (법학과)Theses (Ph.D. / Sc.D._법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