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Do Multicultural Countries Experience More Incidents of Terrorism? : A Study on the Relationship of Multiculturalism and Terrorism
다문화 국가에서는 더 많은 테러사건이 발생하는가?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오상민
Advisor
고길곤
Issue Date
2020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TerrorismGlobal Terrorism DatabasemulticulturalismMulticulturalism Policy Indexfixed effects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 서울대학교 대학원 : 행정대학원 글로벌행정전공, 2020. 8. 고길곤.
Abstract
The concept of multiculturalism is relatively new having evolved in the 1960s. Multiculturalism was largely a result of the increasing number of immigrants to the host country. Yet, the idea was met with harsh criticisms within countries that have adopted multiculturalism as a public policy soon after its implementation. Societies became divided on the issue and political parties started to view multiculturalism as a failure. In addition, many prominent figures denounced multiculturalism as being the cause of terrorism. The rationale behind such claims that multiculturalism is a cause of terrorism was that multiculturalism results to the immigrant population disengaging from the host society which then leads to radicalization. This study was conducted to determine the basis of such claims.
As far as I know, there has not been a study conducted to examine the relationship between multiculturalism and terrorism. This study attempts to determine that relationship with the use of the Global Terrorism Database (GTD) and the Multicultural Policy Index (MCPI)—an index that measures public policies in support of immigrants—with a study design involving two-way fixed effects.
If the argument proposed by the opponents of multiculturalism—that multiculturalism is a cause of terrorism—is correct, then it must follow that multicultural countries should experience more incidents of terrorism. Hence, I hypothesized that multiculturalism increases the occurrences of terrorism within a country. Based on my hypothesis, I expected a positive correlation between multiculturalism and terrorism. However, the study found that the correlation between multiculturalism and terrorism is weak and that the two concepts had a negative relationship—an increase in the MCP index decreased the incidents of terrorism but it was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Consequently, I posit that it is difficult to view multiculturalism as a cause of terrorism.
다문화주의는 1960년대에 도입된 것으로 비교적 새로운 개념이라고 할 수 있다. 다문화주의는 크게 이민자 유입의 증가에 따른 결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다문화주의라는 개념이 공공정책으로 도입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거친 비판을 받았다. 그로 인해 사회는 이분화 되었으며 정당들도 다문화주의를 실패작으로 보기 시작하였다. 이와 더불어, 많은 저명한 인사들이 다문화주의를 테러의 원인이라고 비난하였다. 다문화주의가 테러의 원인이라는 주장에 대한 논리적 근거는 다문화주의가 이민자들로 하여금 주류 사회와 동떨어진 생활방식을 고수하도록 하여 결국에는 급진적이며 과격한 사고를 갖게 된다는 것이었다. 본 연구는 이러한 주장이 근거가 있는지 밝히기 위해 실시하게 되었다.
그동안의 선행연구를 살펴본 결과, 현재까지 다문화주의와 테러의 연관성을 주제로 한 연구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이러한 연관성을 탐구하기 위해 Global Terrorism Database (GTD) 및 Multiculturalism Policy Index (MCPI)—이민자들을 지원하는 공공정책을 수치화한 지수—를 사용한 고정효과모형을 통해 분석을 실시하였다.
만약 다문화주의를 반대하는 이들의 주장—즉, 다문화주의가 테러의 원인이라는 것—이 맞다면 다문화국가에서 더 많은 테러사건이 발생하는 것이 합당할 것이다. 이에 따라, 다문화정책이 보다 많은 테러 사건을 유발한다는 가설을 세웠으며 다문화주의와 테러 사이에 정적 상관관계가 존재할 것으로 예상하였다. 하지만, 본 연구 결과를 통해 다문화주의와 테러의 연관성이 약하다는 것과 다문화주의와 테러가 부적 관계를 갖고 있다는 지표를 확인하였다. 즉, 다문화 지수의 증가가 테러 발생 건수를 감소시켰으나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이로 인해 다문화주의가 테러의 원인이라고 보기 어렵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되었다.
Language
eng
URI
https://hdl.handle.net/10371/170955

http://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62090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대학원)Global Ma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글로벌행정전공)Theses (Master's Degree_글로벌행정전공)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