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2020년 도쿄 올림픽과 아베의 올림픽: 부흥올림픽, 헌법 개정 그리고 올림픽 연기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윤석정
Issue Date
2020-08
Publisher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Citation
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 Vol.23, pp. 18
Keywords
도쿄 올림픽아베 신조부흥올림픽헌법 개정올림픽 연기Tokyo OlympicsShinzo AbeRecovery OlympicsConstitutional AmendmentOlympics Postponement
Abstract
본 논문의 목적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 의한 2020년 도쿄 올림픽의 정치적 이용, 즉 아베의 올림픽을 부흥올림픽 이념과 헌법 개정 이슈를 중심으로 살펴보는 것이다. 그리고 코로나 바이러스 팬데믹으로 인한 올림픽의 연기 과정을 아베의 올림픽이라는 관점에서 논하였다.
본 논문은 다음의 세 가지를 중점적으로 논하였다. 첫째, 아베에게 부흥올림픽이란 자신의 창조 물이 아닌 올림픽에 개입하기 위한 매개였다는 점이다. 아베는 도쿄도가 주도하던 2020년 올림픽 유 치전의 일원에서 시작하여, 점차 부흥올림픽을 매개로 올림픽 운영의 주도권을 장학하고 자신의 올 림픽을 만들기 시작했다. 둘째, 아베는 도쿄 올림픽이 개최되는 2020년을 헌법 개정을 완수하는 해로 삼았다는 점이다. 아베에게 1964년의 도쿄 올림픽이란 일본이 강대국으로 부상하고 있다는 자부심과 귀속의식, 즉 내셔널리즘을 실감하는 대회였다. 이러한 기억을 가지고 아베는 2020년의 올림픽 이후 고양될 내셔널리즘의 기운을 헌법 개정을 위한 동력으로 삼고자 하였고, 이에 따라 일본의 개헌 정국 에 2020년 도쿄 올림픽이 연루되었다. 셋째, 아베는 팬데믹에 직면하여 올림픽의 연기를 모색하는 과 정에서 자신의 정치 일정을 우선시했다는 점이다. 아베는 코로나19 위기가 언제 수습될지 불확실했 지만 2021년 9월에 만료되는 자신의 임기 내에 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해 올림픽의 1년 연기를 추진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analyze the political use of the Tokyo Olympics 2020 by Prime Minister Shinzo Abe, focusing on Abes Olympics as recovery Olympics ideology and constitutional amendment issue. Also, the paper will cover the postponement of Olympics due to the Covid-19 pandemic in terms of Abes Olympics.
This paper focused on three points. First, for Abe, the recovery Olympics was not a creation of his own, but a medium to intervene in the Olympics. Abe started as a member of Olympics invitation team, which was led by the Tokyo Metropolitan Government, and began to develop his own Olympics by gradually taking the initiative of the Olympics as an agent for recovery Olympics Second, Abe made 2020 the year of the Tokyo Olympics as the year to complete the revision of the constitution. For Abe, Tokyo Olympics 1964 was a stage to feel the national pride and sense of unity, hence nationalism, that Japan was rising as a great power.
With these memories, Abe wanted to use the energy of nationalism raised after 2020 Olympic games as the force for the constitutional amendment, and that is how Tokyo Olympics 2020 became involved in Japans constitutional amendment politics. Third, Abe had prioritized his political schedule in the process of postponing the Olympics in the face of pandemic. Abe was uncertain when Covid-19 crisis would end, but he pushed for a one-year postponement to hold the Olympics within his tenure, which expires in September 2021.
ISSN
2092-6863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71313
DOI
https://doi.org/10.29154/ILBI.2020.23.1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대학원)Institute for Japanese Studies(일본연구소)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 KJJS)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 Volume 23 (2020. 08.)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