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A Lemon to a Lemonade : Appraisals of Hardship by The Timing, The Type, and The Lay Faith
역경에 대한 가치 부여: 시점과 종류, 그리고 신념의 영향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정수연
Advisor
최인철
Issue Date
2021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hardshipfinancesrelationshipcompetencepsychological wellbeingresilience역경경제력관계유능감심리적 안녕감회복 탄력성
Description
학위논문(석사) -- 서울대학교대학원 : 사회과학대학 심리학과, 2021.8. 최인철.
Abstract
역경의 경험은 인간이 기능하는 데에 있어 여러가지 영향을 불러 일으킨다. 정서적 후유증과 그 안에서의 개인 차까지 역경의 다양한 측면이 연구되어 왔으나, 사람들이 타인의 역경에 대해 어떻게 이해하고 평가하는지에 대한 탐색은 아직까지 거의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에 따라, 본 연구는 두가지 자극제 역할의 조절 변인(종류와 시점) 그리고 한가지 지각자 수준의 조절 변인(역경에 대한 신념)을 구분하고, 해당 요소들이 역경에 부여되는 가치를 변화 시키는지 확인하였다. 연구 1 에서는 사람들이 유년 시절의 경제적 역경을 성인 이후의 경제적 역경이나 시점과 상관 없는 모든 관계적 역경보다 유능감(competence)과 심리적 안녕감(psychological well-being)에 유익하다고 믿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연구 2 에서의 매개된 조절효과 분석은 이러한 믿음이 회복 탄력성(resilience) 및 책임감(responsibility) 발달에 대한 기대에 기반한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연구 3 에서는 유년 시절의 경제적 역경에 대한 긍정적 평가—즉, 그것이 유능감과 심리적 안녕감을 높일 것이라는 믿음이 곧 업무 관련 선호도로 이어짐을 확인하였다. 마지막으로, 연구 4 에서는 개개인이 역경에 대해 갖고 있는 신념에 따라 앞서 드러난 경향성이 더욱 강화 혹은 약화될 수 있음을 발견하였다. 종합 논의에서 본 연구의 함의와 한계점, 그리고 추후 연구 아이디어에 대해 이야기한다.
Experiences of hardship have a substantial bearing on human functioning. While the impact of hardship has been studied on many dimensions, fromnhealth to emotion and its individual difference, little exploration has been made of how people actually understand and evaluate the hardship of others. To unravel this matter, this study classified two stimulus-level moderators (i.e., the type and the timing of hardship) and one perceiver level moderator (i.e., faith in hardship) and examined whether these factors differentiate the value granted to hardships. Study 1 showed that participants expect financial hardship in early life to enhance competence and psychological well-being (i.e., PWB) than do that in later life or relational hardship at any time point. Moderated mediation analyses in Study 2 confirmed that these pathways are partly explained by expectations for resilience and responsibility development. In Study 3, these resulting expectations for competence and PWB further permeated participants’ work-related behavioral intention. Lastly, Study 4 demonstrated the discerned patterns are reinforced or mitigated by the lay faith that participants hold in youth hardship. Theoretical implications, limitations, and future research ideas are discussed.
Language
eng
URI
https://hdl.handle.net/10371/177396

https://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67710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Dept. of Psychology (심리학과)Theses (Master's Degree_심리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