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희귀의약품 지정이 허가 승인 및 급여 등재까지의 기간에 미치는 영향
Effect of Orphan Drug Designation on Time to Regulatory Approval and Reimbursement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성민정
Advisor
이태진
Issue Date
202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희귀의약품희귀의약품 지정허가급여
Description
학위논문(석사) -- 서울대학교대학원 : 보건대학원 보건학과(보건정책관리학전공), 2022.2. 이태진.
Abstract
Rare diseases are diseases that are difficult to diagnose and treat because the incidence or prevalence is very low, and it is not well known. Even if the disease being treated is designated as a rare disease or the drug is designated as an orphan drug as an innovative treatment for the rare disease and is quickly approved for use, patients can receive practical treatment benefits only when health insurance benefits are applied. In this case, they are forced to give up insurance benefits, and the economic burden of diseases experienced by rare diseases and their families in Korea is continuing due to expensive orphan drugs. In addition, it is also very important that patients with rare diseases need timely treatment before they become seriously ill, so it is very important to receive benefits promptly so that patients can actually receive treatment. It is a situation that is problematic as it leads to a delay in the period of receiving it.
This study is to confirm how the ‘orphan drug designation system’, introduced for the rapid development of orphan drugs, affects the entire process from the actual patient to the reimbursement for treatment benefits. Listing status and the period from application for drug product approval to notification of reimbursement listing (period 1), period from application for drug product approval to approval of product approval (period 2), period from approval of drug product approval to notification of reimbursement listing (period 3) was analyzed, and the effect of each period 1, 2, and 3 on whether the drug was registered as a benefit according to the characteristics of the drug was also analyzed. In addition, the effect of changes in the policy environment on each period 1, 2, 3 of orphan drugs was analyzed.

In this study, from January 1, 2015 to July 31, 2021, out of all 181 new drug items that were approved by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5 emergency use approval was excluded due to its special characteristic of review period due to the outbreak of coronavirus infection. A total of 176 drugs were analyzed, and the analysis methods were chi-square test or Fisher’s accuracy test for descriptive statistical analysis, Kaplan Meier plot and Cox proportional hazard analysis for survival analysis. Additionally,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was used for reimbursement listing and multiple linear regression analysis was used to determine.
As a result of the analysis, the orphan drug designation system shortened the review period until approval for approval by 48.5 days compared to general new drugs (p=0.0283). Orphan drugs showed a tendency to have a lower reimbursement listing rate than general new drugs. In addition, orphan drugs have no statistical significance compared to general new drugs, but have a tendency to prolong the period until reimbursement registration.

According to the drug efficacy group, anti-tumor drugs and immunosuppressive drugs got reimbursement about 1.7 times better than the other types (p=0.0130). In terms of duration, anti-tumor drugs and immunosuppressive drugs were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compared to other type drugs, but they seemed to have a tendency to shorten the period of approval review and reimbursement listing.
According to the classification of the submitting company, the probability of getting reimbursement of domestic companies was higher than that of a multi-national pharmaceutical company, although there was no statistical significance. In addition, when domestic companies apply for product approval and submit reimbursement, the period to get reimbursement was shortened by about 185 days and 6 months (p=0.0374) compared with multi-national pharmaceutical companies.
There was no statistical significance in the probability that biologics would be listed for reimbursement compared to non-biological drugs, but showed a lower tendency for coverage. In terms of duration, in the case of biological drugs, the approval review period took an additional 59 days (p = 0.0129), and although there was no statistical significance, it also showed a tendency to delay the period until registration of benefits.
When analyzing the impact of changes in the policy environment, the period from regulatory approval to reimbursement approval of orphan drug (period 3) after Dec 28th 2017, when the 1st Comprehensive Orphan Disease Management Plan was announced, was statistically significant shortened 252 days (p=0.0337), and the regulatory review period (period 2) was rather extended by about 67 days (p=0.0386). This is interpreted as the reason that the review of vaccines and treatments for COVID-19 is given priority in order to break through the national disaster caused by COVID-19, and the period for reviewing regulatory approval for other drugs has been statistically significantly increased by 60 days (p=0.0199).
Through this study, it was found that the orphan drug designation system introduced for rapid drug development, but did not affect the shortening of the period until patient reimbursement benefit. Innovative new drugs that can be used for rare diseases are increasing day by day, but in a situation where patient access problems still persist, the development and reimbursement of therapeutics should contribute to real life changes such as patient survival rate, quality of life, and financial burden on households. Therefore, as it is considered an important measure, it is hoped that the institutional system for orphan drugs can be smoothly registered in health insurance, cooperation between government departments, and efforts of pharmaceutical companies.
희귀질환 (rare diseases)은 발생률이나 유병률이 매우 낮고, 잘 알려지지 않은 만큼 진단과 치료가 어려운 질환이다. 투병중인 질병이 희귀질환으로 지정되었거나 의약품이 해당 희귀질환의 혁신적인 치료제로서 희귀의약품 지정되어 빠르게 사용 허가를 받을지라도, 건강 보험 급여가 적용되어야 환자들이 실질적인 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는데, 급여등재가 되지 않을 경우 보험급여 적용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에 처하게 되며, 고가의 희귀의약품으로 인해 국내 희귀질환자와 그 가족들이 체감하는 질병으로 인한 경제적부담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아울러, 희귀질환자가 중증으로 악화되기 전 적시에 치료가 필요한 만큼 실제로 환자가 투여 받을 수 있도록 신속하게 급여를 받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한 문제로, 건강보험 적용 급여 등재까지 오랜 시간 소요될 경우 환자가 치료 혜택을 받기까지의 기간이 지연되어 문제가 되는 상황이다.
본 연구는 희귀의약품의 신속한 개발을 위해 도입된 ‘희귀의약품 지정 제도’가 실제 환자가 치료 혜택을 받기 위한 급여까지의 과정 전체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하는 연구로, 희귀의약품 지정이 신약의 급여 등재 여부와 의약품 품목 허가 신청부터 급여 등재 고시까지의 기간 (기간 1), 의약품 품목 허가 신청부터 품목 허가 승인까지의 기간 (기간 2), 의약품 품목 허가 승인부터 급여 등재 고시까지의 기간 (기간 3)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였으며, 의약품 특성에 따른 급여 등재 여부 및 각 기간 1, 2, 3에 미치는 영향도 분석하였다. 아울러, 정책 환경 변화가 희귀의약품의 각 기간 1, 2, 3에 미치는 영향 또한 분석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2015년 1월 1일부터 2021년 7월 31일까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 허가 승인을 받은 전체 신약 품목 181개 중,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발생으로 인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5개 품목을 제외한 총 176개 의약품을 대상으로 분석을 진행하였으며, 분석 방법으로는 기술통계 분석을 위한 카이제곱검정 또는 피셔의 정확도검정, 생존 분석을 위한 Kaplan Meier plot, Cox 비례위험분석, 급여 등재 여부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한 다중 로지스틱 회귀분석, 기간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한 다중선형 회귀분석을 사용하였다.
분석 결과, 희귀의약품 지정 제도는 허가 승인을 받기까지의 허가 검토 기간 (기간 2)을 일반 신약 보다 48.5일 단축시켰으나 (p=0.0283), 신약의 의약품 급여 등재 여부에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영향을 끼치지 않았으며, 오히려 희귀의약품이 일반 신약 보다 급여 등재율이 낮은 경향성을 보였다. 또한, 희귀의약품은 일반 신약 대비 통계적 유의성은 없으나 급여 등재까지의 기간을 더욱 장기화시키는 경향성을 확인하였다.
약효군 분류에 따라 항종양제 및 면역억제제는 그렇지 않은 약효군의 의약품보다 약 1.7배 급여 등재가 잘 되는 결과를 보였다 (p=0.0130). 기간 측면에서는 항종양제 및 면역억제제는 그렇지 않은 약효군의 의약품 보다 통계적 유의성은 없지만 허가 검토 기간 (기간 2)과 급여 등재까지의 기간을 단축시키는 경향성이 있는 것으로 보였다.
제출회사분류에 따라 국내사는 다국적 제약사 대비 급여 등재될 확률이 통계적 유의성은 없으나 더 높은 경향성을 보였으며, 품목 허가를 신청 시 통계적 유의성은 없으나 허가 검토 기간이 단축되는 경향성을 보였다. 또한 국내사에서 해당 의약품의 급여 제출 시 다국적 제약사 보다 허가 신청 이후 급여 등재까지의 기간 (기간 1)이 185일 약 6개월가량 단축되는 결과를 보였다 (p=0.0374).
생물의약품은 비 생물의약품 대비 급여 등재될 확률이 통계적 유의성은 없으나 더 낮은 경향성을 보였다. 기간 측면에서는 생물의약품일 경우 허가 검토 기간 (기간 2)이 59일가량 더 소요되는 것을 보였으며 (p=0.0129), 통계적 유의성은 없으나 급여 등재까지의 기간 또한 지연시키는 경향성을 보였다.
정책 환경 변화가 미치는 영향을 분석 시, 제 1차 희귀질환관리 종합계획이 발표된 2017년 12월 28일 이후 희귀의약품 내에서 허가 승인 이후 급여 등재까지의 기간 (기간 3)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252일 단축되었으며 (p=0.0337), 허가 검토 기간 (기간 2)은 오히려 약 67일 길어지는 결과를 보였는데 (p=0.0386), 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으로 인한 국가적 재난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백신 및 치료제 검토가 우선시 되며 그 외 의약품의 허가 검토 기간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60일 가량 증가된 사유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p=0.0199).
본 연구를 통해 신속한 의약품 개발을 위해 도입된 희귀의약품 지정 제도가 환자 급여 혜택까지의 기간 단축에는 영향을 끼치지는 못하고 있음을 파악하였다. 희귀질환에 사용할 수 있는 혁신 신약은 날로 늘어나고 있지만, 여전히 환자 접근성 문제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치료제의 개발과 급여는 환자의 생존율, 삶의 질, 가계의 재정적 부담 등 실질적인 삶의 변화에 기여하기 때문에 중요한 척도로 여겨지는 만큼 희귀의약품의 건강 보험 급여 등재가 원활하게 이루어 질 수 있는 제도적 도입 및 각 정부 부처의 협업, 제약사의 노력이 필요하다.
Language
kor
URI
https://hdl.handle.net/10371/183680

https://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69275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Public Health (보건대학원)Dept. of Public Health (보건학과)Theses (Master's Degree_보건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