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일본신종교와 종말예언 - 오옴신리교와 아곤슈를 중심으로
Japanese New Religions and Eschatological Prophecy - In the Case of Om Shinrikyo and Agonshu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규태
Issue Date
2002
Publisher
서울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Citation
종교와 문화, Vol.8, pp. 225-241
Abstract
야마토노미야(大和之宮) 교단의 여성교조 아지키 덴케이(安食天惠)에게 신들린 테레베트는 지구의 위기에 대해 다음과 같이 경고하고 있다.
“이 지구는 더럽혀질 대로 더럽혀졌습니다. 모든 것이 진창에 빠져 있고 파멸로 향해 달음박질하고 있어요 우린 이 사실을 한 사람에게라도 더 많은 이들에게 전해주고 싶어 멀리 금성에서 왔습니다. (중략) 지구는 이미 죽은 별이나 다름없습니다. 그러므로 한시라도 빨리 바로잡아야만 합니다. 우리는 경고합니다. 지구파멸을 막기 위해 가장 먼저 고쳐야 할 것은 오염된 물입니다. 오염된 물을 마심으로써 사람들의 마음도 오염되어가고 있기 때문입니다…"(安食天惠 1985: 81쪽).
ISSN
1976-7900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467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Religious Studies (종교학과)종교와 문화(Religion and Culture)종교와 문화(Religion and Culture) 08호(200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