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16세기 후반 喪祭禮書의 發展과 그 意義

DC Field Value Language
dc.contributor.author高英津-
dc.date.accessioned2010-04-30T04:36:33Z-
dc.date.available2010-04-30T04:36:33Z-
dc.date.issued1991-12-
dc.identifier.citation奎章閣, Vol.14, pp. 29-62-
dc.identifier.issn1975-6283-
dc.identifier.urihttp://hdl.handle.net/10371/63563-
dc.description.abstract17세기 예학과 예론에 대한 연구는 그 시대의 사회구조와 성격을 구명해내는 데 반드시 거쳐야 하는 분야의 하나이다. 이러한 인식의 전환을 바탕오로 80년대 중반 이후 이 분야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이루어져 왔다. 그리하여 그 이전에 顯宗, 蕭宗代의 禮訟에만 국한되었던 연구주제도 개인의 禮書와 禮學, 예송 이전의 典禮문제에까지 확대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연구성과들은 17세기 조선사상계에서 예학이 왜 번성했는가, 예송은 왜 일어났는가 하는 등의 기본적인 문제들을 실증적으로 명확히 설명해 내지 못하고 있다. 그 이유는 아직도 이 분야에 대한 연구가 日淺하다는 데에 기인하지만 보다 근본적인 것은 역사적, 종합적이니 못한 연구경향에 기인한다고 생각된다. 시기적으로 17세기만을 주목하다보니 그 이전의 변화 과정을 제대로 평가하지 않아 역사의 계기성을 정확하게 밝혀내지 못하였으며 예서의 분석에 국한함으로써 시대상황과 변화를 연관시키지 않아 종합적으로 설명할 수 없었던 것이다.-
dc.language.isoen-
dc.publisher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dc.title16세기 후반 喪祭禮書의 發展과 그 意義-
dc.typeSNU Journal-
dc.citation.journaltitle奎章閣-
dc.citation.endpage62-
dc.citation.pages29-62-
dc.citation.startpage29-
dc.citation.volume14-
Appears in Collections:
Kyujanggak Institute for Korean Studies (규장각한국학연구원)규장각규장각 (奎章閣) vol.14 (1991)
Files in This Item: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