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A Critique of Plantinga’s Reformed Epistemology
플란팅가의 개혁주의 인식론 비판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Lee, Jae-Kyung
Issue Date
2010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36, pp. 345-367
Keywords
philosophy of religionPlantingareligious beliefreligious experience플란팅가종교적 믿음종교적 경험
Abstract
This paper aims to address the question of whether theistic
belief could be rational without propositional evidence or any support by
argument. In a series of articles, Plantinga argues that the theist is
rationally justified in believing in God without much further evidence. His
method is first to criticize classical foundationalism. After showing its
inadequacy, he then identifies certain immediate non-inferential beliefs
which most persons would agree are reasonable to hold. Having established
the reasonableness of such beliefs, he claims that religious beliefs are
analogous to such commonly held nontheistic beliefs.
I wish to examine Plantinga’s claim that belief in God is properly basic
within some non-classical version of foundationalism. First, the basic theory
of Plantinga’s Reformed epistemology shall be laid out. Then, I argue that
his position is untenable as the method given by his account for
demarcating proper and improper basic beliefs raises some difficulties. It is
my contention that there are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theistic beliefs
and properly basic nontheistic beliefs and so I question the legitimacy of
asserting the proper basicality of theistic beliefs. Thus, Plantinga’s central
claim that theistic beliefs have the same epistemic status as other more commonly accepted nontheistic beliefs would be flawed. I also argue that
Plantinga’s account of criteria for proper basicality is not consistent. 이 글은 유신론적 믿음이 명제적 증거나 논변에 의해 지지를 받지
않고서도 합리적일 수 있는가라는 물음을 다룬다. 개혁주의적 인식론
을 주창하는 플란팅가는 신의 존재를 옹호하는 타당한 논변들이 없더
라도 신을 믿는 것이 정확히 기초적이라고 주장한다. 그의 전략은 고
전적 정초론을 비판하면서 일상적인 지각에 의한 믿음, 기억에 의한
믿음, 다른 사람의 생각과 느낌에 대한 믿음처럼 굳이 유신론적일 필
요 없는 믿음들을 분석하는 것이다. 이런 분석을 토대로 플란팅가는
그런 믿음들과 유신론적 믿음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입장을 취한다.
필자는 유신론적 믿음이 비-고전적 정초론의 맥락에서 볼 때 정확
히 기초적이라는 플란팅가의 주장을 검토하기 위해 먼저 개혁주의 인
식론의 기본이론을 설명하겠다. 다음으로 정확히 기초적인 믿음과 정
확히 기초적이지 않은 믿음 사이의 경계를 정하는 그의 기준이 일관
적이지 않음을 입증할 것이다. 종교적 경험이 지각의 유형이라는 주
장의 문제점을 지적할 것이다. 따라서 유신론적 믿음이 공통적인 용
인되는 유신론적이지 않은 믿음과 동일한 인식론적 지위를 지닌다는
플란팅가의 주장은 옳지 않다는 점이 드러날 것이다. 결론적으로 정
확히 기초적인 믿음에 대한 플란팅가의 설명이 일관적이지 않다는 것
이 필자의 해석이다.
ISSN
1226-7007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6875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36호 (2010)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