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경험과 세계의 관계에 대한 연구 : 내재주의적 외재주의를 향하여
A Study of the Relation between Experience and World: Toward the Internalistic Externalism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윤보석
Issue Date
2010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36, pp. 369-394
Keywords
경험베르그만정당화내재주의주관적 동일성외재주의ExperienceMichael BergmannJustificationInternalismSubjective IdentityExternalism
Abstract
최근 베르그만은 내재주의적 정합론자들이 토대론에 제기하였던
비판을 내재주의 자체에 대한 비판으로 전환하고자 시도한다. 만일 베르그
만의 내재주의 일반에 대한 비판이 유효하다면, 내재주의는 특히 경험의
인식론적 역할을 받아들일 수 없게 된다. 그러나 필자는 내재주의자가 경
험의 비추론적 정당화 역할을 부정해야 한다고 보지 않으며 따라서 베르그
만의 내재주의 비판이 잘못되었음을 보이고자 한다. 한편, 베르그만의 내재
주의 비판이 문제점이 있다고 해서, 이것이 지각적 믿음의 비추론적 정당
화를 이해하기 위해 외재주의적 요소가 불필요함을 의미하지 않는다. 지각
경험에 대한 관계적 견해에 따르면, 외적 대상이 지각 경험의 한 부분이
된다. 경험의 인식론적 역할이라는 주제는 우리에게 내재주의와 외재주의
를 둘 다 수용할 가능성을 고려하게 하며 궁극적으로 내재주의와 외재주의
의 이분법을 넘어설 것을 요구하고 있다. Michael Bergmann has recently tried to convert the traditional
coherentist’s argument against foundationalism into a general
criticism of internalism. If his criticism is valid, internalism cannot
therefore accommodate the justificatory role of experience. I do not
believe that internalists have to reject the justificatory role of
experience and thus will try to show that Bergmann’s criticism is
not effective. This, however, does not imply that an externalist
element is unnecessary for perceptual justification. On the relational
account of perceptual experience, perceptual experience involves a
relationship with external objects. The subject of perceptual
justification invites us to consider seriously the possibility of
unifying internalism and externalism and provides an opportunity to
overcome the dichotomy.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68759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36호 (2010)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