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스페인어 원어수업에서의 담화 표지 연구 : El Estudio sobre los Marcadores Discursivos Utilizados por los Profesores de Español en la Clase Dictada en Español para los Estudiantes Coreanos

DC Field Value Language
dc.contributor.author심영식-
dc.date.accessioned2010-09-01T06:00:33Z-
dc.date.available2010-09-01T06:00:33Z-
dc.date.issued2009-06-30-
dc.identifier.citationRevista Iberoamericana, Vol.20 No.1, pp. 261-283-
dc.identifier.issn1598-7779-
dc.identifier.urihttps://hdl.handle.net/10371/69573-
dc.description.abstract일반 담화에 있어 문장의 구성요소라기보다는 문장을 벗어난 독립적인 요소로서 문장과 문장을 연결하거나 또는 다음 담화의 내용을 예측하게 하는 언어 요소가 있다. 한국어에서는 '그래', '이제', '글쎄', '뭐냐하면', '말이야' 등이 그 예가 될 수 있고 영어에서는 'well', 'now', 'you know' 등이 대표적인 예가 될 수 있는데, 언뜻 보기에는 우리가 일상적인 대화에서 아무 의미 없이 사용하는 군말 또는 덧붙이는 말로 생각할 수 있으나 80년대 이후 담화에 대한 연구가 활성화되면서 담화 내에서의 역할이 부각되고 이들 언어요소를 통칭하여 담화 표지란 용어도 생겨나게 되었다. ..-
dc.language.isoko-
dc.publisher서울대학교 라틴아메리카연구소(SNUILAS)-
dc.subject담화표지-
dc.subject스페인어원어수업-
dc.subject스페인어교육-
dc.subjectMarcadores discursivos-
dc.subjectClase de español dictada en español-
dc.subjectEnseñanza de español-
dc.title스페인어 원어수업에서의 담화 표지 연구-
dc.title.alternativeEl Estudio sobre los Marcadores Discursivos Utilizados por los Profesores de Español en la Clase Dictada en Español para los Estudiantes Coreanos-
dc.typeSNU Journal-
dc.contributor.AlternativeAuthorSim, Young Sik-
dc.citation.journaltitleRevista Iberoamericana-
dc.citation.endpage283-
dc.citation.number1-
dc.citation.pages261-283-
dc.citation.startpage261-
dc.citation.volume20-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of Latin American Studies (라틴아메리카연구소)Revista Iberoamericana (이베로아메리카연구)Revista Iberoamericana (이베로아메리카연구) vol.20 no.01/02 (2009)
Files in This Item: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