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지방의 혁신과 어메니티정치문화: 엔터테인먼트 기구로서의 지방정부
Local innovation and amenity-oriented political culture: local government as an entertainment machine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장원호; 이승종
Issue Date
2005-06
Publisher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Citation
행정논총, Vol. 43 No. 2, pp. 155-180
Keywords
지방혁신정치문화어메니티엔터테인먼트 기구Local InnovationPolitical CultureAmenityEntertainment Machine
Abstract
지방자치제의 혁신을 위한 요인으로는 크게 지방정부의 혁신역량과 일반 주민의 혁신역량을 들 수 있는데, 이 연구는 그 중 일반주민의 혁신역량을 논의한 것이다. 이를 위하여 우리는 지역주민의 정치문화의 중요성을 제기하고, 정치문화를 개발지향정치문화, 효율지향정치문화, 그리고 어매니티지향 정치문화로 유형화하여 각각의 특징을 비교하였다. 그러한 비교를 통해, 우리는 지역의 혁신을 위한 주민의 역량으로 어메니티 정치문화를 지향하고 있는 저연령층, 고학력층, 고수익집단, 그리고 전문가 집단들의 중요성을 제기하였다. 또한 어메니티 정치 문화를 지향하는 집단의 유입과 관련하여 엔터테인먼트 기구로서의 지방정부에 대하여 시론적인 논의를 전개하였다. 엔터테인먼트 기구로서의 지방정부는 먼저 관광 및 문화산업을 바탕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만, 우리는 그것보다도 엔터테인먼트 기구로서의 지방정부가 혁신역량을 가진 집단들의 유입을 촉진하고 그들 집단들에 의해서 지방정부의 혁신이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우리는 이러한 주장을 증명하기 위하여 한국 종합사회조사와 인구센서스, 그리고 지방정부의 총계자료를 이용하여 저연령층, 고학력층, 고수익집단, 전문가 집단이 어메니티 정치지향적이고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There are two main factors for local innovation: one is the innovative capacity of local governments and the other the innovative capacity of local residents. This paper focuses on the second factor. Regarding the innovative capacity of local residents, we emphasize the importance of political culture. The paper first reviews three political cultures in terms of their local innovation potential: development-oriented political culture, efficiency-oriented political culture, and amenity-oriented political culture. Based on the review, we argue that amenity-oriented groups, such as youth, the highly educated, the rich, and the professionals, are the main groups for local innovation. In turn, the consideration becomes how to attract such innovative groups. The paper next employs a concept of "the entertainment machine" emphasizing leisure and cultural facilities such as parks, opera house, museums, etc. Our logic is that once the entertainment machine attracts amenity-oriented groups into a locality, they catalyze local innovation. Based on a variety of data such as Census and Korean General Social Surveys, we empirically test the hypothesis that the young, the highly educated, the rich, and professionals are more amenity-oriented and that these groups can become carriers of local innovation in Korea.
ISSN
1229-6694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70711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대학원)Dept.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학과)Korean Journal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논총)Korean Journal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논총) vol.43 (2005)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