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1930년대 이후의 일제침략전쟁동원과 민족말살정책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운태
Issue Date
1975
Publisher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Citation
행정논총, Vol.13 No.1, pp. 75-90
Abstract
일제의 1931년 9월 「만주사변」을 계기로한 중국대륙에의 침략의 개시는 한국을 일제침략전쟁수행을 위한 병참기지로서의 역할을 강요하였다. 일제는 그 국민경제가 미회유의 위기에 봉책한 1920년대 말기부터 서둘러서 군사독재체제를 준비하였다. 마침 군부와 관료가 결탁하여 1932년 3월에는 정당내각을 타도하고 재등실의 군부내각이 등장하면서 군사적독재체제를 확립하게 되었다. 그후 식민지 한국에서 소위 「내양일체」「황민화」의 민족말살정책을 더욱 강화하였으며 민족항거운동을 철저하게 탄압하는 동시에 한편 「대륙병참기지」「일선만부록경제」정책을 표방하면서 식민지적 예속화를 일층촉진하고 한국민족의 강제동원과 군수자원의 「개발」약탈에 광분한 것이다. 또 일제는 1937년 7월 「만주사변」을 계기로 중국침략전쟁을 진전시키고 1941년 태평양전쟁에의 확대와 더부러 이러한 약탈 정책을 더욱 강화하여 모든 한국의 인력을 전력화하고 또 모든 한국의 물적자원을 군수용으로 수탈하기 위해서 병참기지로서 전면적인 전쟁동원을 강제한 것이다.
ISSN
1229-6694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7218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대학원)Dept.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학과)Korean Journal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논총, KJPA)Korean Journal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논총) vol.13 (1975)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