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Correlation of gingival biotypes with clinical parameters
치은두께와 임상검사지수들과의 상관관계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Kim, Sung-Jun; Kim, Tae-Il; Seol, Yang-Jo; Cho, Ki-Young; Ku, Young; Rhyu, In-Chul; Chung, Chong-Pyoung; Han, Soo-Boo; Lee, Yong-Moo
Issue Date
2005
Publisher
대한치주과학회
Citation
대한치주과학회지 2005;35:537-548
Keywords
치은두께치은형치아형태
Abstract
1. 목적: 이 연구의 목적은 기존의 평가기준에 따라 관찰자에 의해 주관적으로 판단된 치은형과 실제 치은두께와의 상관관계를 규명하고 임상검사 시에 측정할 수 있는 변수들과 치은두께의 연관성을 평가하는 것이다.
2. 방법: 211명의 치과대학생(22-43세, 평균 24.7세)을 연구대상으로 하여 상악중절치부위에서 국소마취하에 근관치료용 파일을 치은에 삽입하여 두께를 측정하고 임상검사를 통해 치주낭깊이, 치태지수, 치은지수, 치은퇴축, 체형 및 비만도, 피부형, 치경부의 형태, 관측자가 임의로 판단한 치은형을 기록하였다. 임상사진으로 치관의 폭경과 길이의 비율, 치은외형의 만곡정도를 조사하고 평행촬영법을 이용한 방사선사진으로 치아의 장평비율 및 치아의 치관 폭경과 치경부 폭경의 비율을 조사하였다. 전체 대상을 치은의 두께를 기준으로 평균두께보다 얇은 군과 두꺼운 군의 두 개의 군으로 분류하여 임상검사 시에 측정한 변수들이 각 군 간에 유의할 만한 차이를 보이는지와 임의로 판단한 치은형이 실제 치은 두께와 연관이 있는지를 알아보았다. 통계처리는 Student t-test를 이용하였다.
3. 결과: 치주낭 깊이, 치은지수, 체형 및 비만도, 피부형, 치아의 형태, 치경부의 형태, 치아의 장평비율의 경우 실제 측정하여 얻은 치은의 두께와의 상관관계는 통계적으로 유의성이 없었다. 치은의 형태는 치은의 두께와 상관성은 보이고 있으나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관측자가 임의로 평가한 치은형과 실제 측정치도 유의할만한 일치를 보이지 않고 있다.
ISSN
0250-3352
Language
English
URI
https://hdl.handle.net/10371/7426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Dentistry/School of Dentistry (치과대학/치의학대학원)Dept. of Dentistry (치의학과)Journal Papers (저널논문_치의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