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Taking Pleasure in Acting Virtuously -Aristotle on Virtue and Pleasure-
덕행에서 즐거움 느끼기 -아리스토텔레스의 덕과 즐거움-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Um, Sung-woo
Issue Date
2010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37, pp. 131-147
Keywords
AristotleVirtuous personVirtuous actionPleasurePainInner conflict아리스토텔레스덕인덕행즐거움고통내적 갈등
Abstract
The main aim of this paper is to argue, as Aristotle would agree, that the mere fact that a person feels pain while acting virtuously is not sufficient to claim that he is defective as a virtuous being. After providing a plausible interpretation of the moral psychology of Aristotle’s virtuous person, I am going to propose my own version of an Aristotelian virtuous person. For a virtuous person, although the fact that his action is virtuous would be pleasant, the fact that he has to give up precious things for the sake for the sake of it at the given particular situation might be painful, as in Aristotle’s example of a brave person. Insofar as the opposing desire causing the pain, taken by itself, is a permissible one, such pain does not indicate that the person’s character is less virtuous; rather, if the opposing desire in the dilemma situation is good in itself, feeling no pain while acting virtuously indicates that the person is less virtuous. Moreover, being pained by acting virtuously is different from experiencing inner conflict while so acting. Although a virtuous person sometimes might be pained by conflicting desires, he performs virtuous actions willingly and decisively. To sum up, while a fully virtuous person always virtuous person always takes pleasure in the fact that his actions are virtuous, there are situations where he feels pain while acting virtuously.

본 논문의 목적은 덕행을 할 때 고통을 느낀다는 사실만으로는 덕인이 되는 데 결격 사유가 되기에는 불충분하며 아리스토텔레스도 이에 동의할 것임을 보여주는 것이다. 아리스토텔레스의 덕인의 도덕 심리에 대한 한 가지 해석을 제시한 후, 이에 근거해 필자 자신이 보는 아리스토텔레스적 덕인에 대한 심리 분석을 제시할 것이다. 비록 덕인에게 있어 덕행을 한다는 그 사실 자체는 즐거울 것이지만, 아리스토텔레스의 용감한 사람 사례에서 볼 수 있듯 어떤 특수한 상황에서 덕행을 위해 소중한 것들을 포기해야만 하는 사실은 고통스러울 수 있다. 고통을 야기하는 대립 욕구가 그 자체로만 고려되었을 때 허용할만한 것인 한, 그러한 그 고통은 그 사람의 덕이 모자람을 나타내지 않는다. 만약 대립 욕구가 그 자체로 볼 때는 좋은 것이라면 그 경우 덕행을 할 때 아무런 고통을 느끼지 않는 것이야말로 덕의 부족을 나타낼 것이다. 또한, 덕행을 함에 있어 고통을 느끼는 것은 내적 갈등을 경험하는 것과 다르다. 비록 때로는 덕인도 욕구들의 갈등에 의해 고통을 느낄 수 있지만, 덕행의 수행에 있어서는 항상 자발적이고 단호하다. 요컨대 완전한 덕인은 자신이 덕행을 한다는 사실로부터 즐거움을 느끼지만, 어떤 상황에서는 덕인도 덕행을 할 때 고통을 느낄 수 있다.
ISSN
1226-7007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7588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37호 (2010)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