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암스트롱의 ‘사태’와 박스터의 ‘측면’ 이론
Armstrong’s States of Affairs and Baxter’s Theory of Aspect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희정
Issue Date
2012-05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44, pp. 263-286
Keywords
사태예화보편자결핍된 특수자측면부분적 동일성states of affairsinstantiationuniversalsthin particularsaspectspartial identity
Abstract
암스트롱은 사태를 결핍된 특수자와 보편자의 ‘비관계적 결합’
(non-relational tie)으로 파악한다. 그리고 그 결합은 우연적인 것이라고 주
장한다. 그런데 박스터(Donald L. M. Baxter)는 암스트롱의 임재적 실재론
(immanent realism)을 받아들이며 다수 예화의 설명을 보완하고 ‘비관계적
결합’이라는 개념을 설명하고자 한다. 그는 ‘측면’에 의뢰하여 다수 예화의
모순을 해결하고 사태를 개별자와 보편자의 ‘측면적’ 동일성에 의해 설명
한다. 이를 위해 그는 보편자와 그것의 측면, 개별자와 그것의 측면을 구
분하고 이런 구분을 ‘형식적’ 구분으로 규정한다. 이런 식의 측면 이론으로
인해 암스트롱은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바꾸게 된다. 암스트롱은 박스터를
좇아 사태를 개별자와 보편자의 ‘부분적’(측면적) 동일성으로 파악하게 된
다. 그리고 개별자와 보편자의 관계는 필연적인 것이라고 주장하게 된다.
본 논문에서 필자는 박스터의 측면 이론이 다수 예화의 문제나 ‘비관계
적 결합’에 대해 암스트롱의 입장을 보완하지 못한다는 점을 논증한다. 그
의 이론은 ‘측면’과 ‘형식적’ 구분 등의 새로운 용어들을 부가하는데 그치
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다. Ⅰ장에서 필자는 암스트롱의 사태에 대한 예전
입장을 제시한다. Ⅱ장에서 필자는 박스터의 측면 이론을 분석하고 Ⅲ장에
서 그것의 내적인 문제점을 제시한다. 또한 필자는 박스터의 측면 이론이
그가 목표하듯이 암스트롱의 예전 입장을 보완하지 못한다는 점을 보인다. 측면 이론은 암스트롱의 다수 예화에 대한 문제나 예화관계에 대해 진전된
설명을 제공하지 못한다는 점을 밝이는 것이다. 박스터의 측면 이론은 암
스트롱의 이론을 발전시키거나 새로운 것이 아니라 그것을 다른 방식으로
재서술하고 있는 것에 불과하다는 점을 논증한다.
Armstrong claimed that a state of affairs is a thin particular’s
instantation of a universal and its connection is non-relational and
contingent. However, he changed his mind about the contingency of
the connection because of Baxter’s theory of aspects. Donald L. M
Baxter’s intention is to solve the problem of the multiple instantiation
of an immanent universal and to reduce the mystery of the fundamental
relation of instantiation in terms of ‘aspects’. He makes a formal
distinction between a universal and its aspects as well as a formal
distinction between a particular and its aspects. He takes into
account a state of affairs in terms of the aspectual identity of a
universal and a particular. Armstrong accepts Baxter’s theory of
aspects and considers a state of affairs as a ‘partial’(aspectual) identity
of a particular and a universal. He now holds that the connection of
instantiation is necessary.
I argue, in this paper, that Baxter’s theory of aspects is not better
than Armstrong’s former view on states of affairs in solving the
problem of multiple instantiation and in taking into account the
non-relational tie of instantiation. I point out that Baxter is merely
adding new conceptions such as ‘aspects’ and ‘formal’ distinction. I
present Armstrong’s former view on states of affairs in Part I, analyze Baxter’s theory of aspects in Part II and point out its
internal problems in Part III. I also argue that Baxter’s theory of
aspects does not help to make Armstrong’s view clearer as it
intends since it does not provide further accounts with respect to
multiple instantiation and the fundamental relation of instantiation. I
argue that it is merely redescribing Armstrong’s accounts with different
terms such as ‘aspects’ and ‘formal’ distinction, instead of providing
further accounts.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7727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43/46호 (201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