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떠오르는 한국 현대미술의 작가들: 국제화 과정에서의 문제점

DC Field Value Language
dc.contributor.author이정희-
dc.date.accessioned2012-07-06T06:26:44Z-
dc.date.available2012-07-06T06:26:44Z-
dc.date.issued2008-
dc.identifier.citation造形 FORM, Vol.29, pp. 113-119-
dc.identifier.urihttps://hdl.handle.net/10371/78635-
dc.description.abstract한국 현대미술은 단기간에 기술과 매체이용 측면에서 높은 수준을 달성하였다. 그리고 한국 작가들은 세계 예술계에 참여하였다. 세계 현대미술계는 하나하나의 한국 작품 속에서 새로운 한국적이면서도 세계적인 성격을 찾을 수 있다며 한국 미학에 대해 높은 평가를 하였다. 하지만, 세계적으로 활동하는 한국 작가들을 찾는 관객은 소수에 지나지 않았으며 작품을 사는 고객도 많지 않았다. 이는 서구사회가 동양 미학에 대해 더 이상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 아니다. 베이징 올림픽 개최 이후, 최근의 아시아권 현대예술은 중국 현대작가들의 충격적이면서도 정치적인 작품들을 통해 관객의 관심과 평단의 극찬을 얻고 있다. 이런 상황은 한국 미술이 현대 동양미술의 일부로 관심을 얻는데 도움을 준다. 그렇다면 해외에서 현대 한국미술의 위상을 증진시키기 위해서 무엇이 더 필요한가? 한국에서 현대미술의 발전은 20세기 내내 어려움을 겪었다. 1910~1945년에 걸친 일제 강점기를 필두로, 1950~1953년의 한국전 발발, 끝으로 1961~1989년 군사정권에 의해 방해를 받았다. 이러한 상황의 변화는 1988년 서울 올림픽을 기념하여 해외 작가들의 작품이 올림픽 공원에 설치되고, 1989년 한국인들의 해외여행 규제가 완화되면서부터였다. 여행 자유화와 발맞춘 경제호황으로 인해, 많은 한국 작가들은 작품 감상과 교육을 받기 위해 마침내 외국으로 나갈 수 있게 된 것이다.-
dc.language.isoko-
dc.publisher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조형연구소-
dc.title떠오르는 한국 현대미술의 작가들: 국제화 과정에서의 문제점-
dc.typeSNU Journal-
dc.contributor.AlternativeAuthorLee, Junghee-
dc.citation.journaltitle造形 FORM-
dc.citation.endpage119-
dc.citation.pages113-119-
dc.citation.startpage113-
dc.citation.volume29-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Fine Arts (미술대학)Visual Arts Institute (조형연구소)Form (조형)Form (조형) vol.29 (2008)
Files in This Item: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