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American Wartime Democracy Redux: The Internment of Japanese Americans in 1942
전시 미국 민주주의의 재고: 1942년 일본계 미국인의 강제 이주와 억류 사례를 중심으로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Yi, Okyeon
Issue Date
2011-12
Publisher
한국정치학회
Citation
한국정치학회보 Vol.45 No.6, pp. 89-111
Keywords
사회과학American democracy in wartimepublic opinionpolitical intoleranceFDRJapanese descendentsPearl Harbor attack전시 미국 민주주의여론정치적 불관용(不寬容)프랭클린 루즈벨트일본계 후손진주만공격
Abstract
This paper explores how public opinion of political intolerance was represented and eventually formulated into apolicy by examining the case of the evacuation and incarceration of Japanese descendants in the United Statesimmediately following the Pearl Harbor attack. In this case, political intolerance was arguably accepted by the publicand implemented by the elites without any detriment to democratic principles. It is also a case in which the discoverythat public opinion does affect public policy-making does not make such a course of action laudable.After asurvey of theoretical accounts, the remaining part of the paper is divided into three sections: the decision onevacuation which culminated in Executive Order 9066, the subsequent decision on incarceration rooted in ExecutiveOrder 9102 and a concluding remark. In the first two sections, the paper delineates how public opinion becameframed into a policy by President Franklin D. Roosevelt in a descriptive model of representation as reflected in policydecision-making: the reactive and preemptive representation of public opinion. As a conclusion, the paper dwellsupon the dilemma in democracy and speculates on its ramifications. In so doing, this paper lays out 1) how Americandemocracy worked in wartime in accordance with its principle, but 2) why its aftermath is discomforting even for itsadvocates by examining the 1942 relocation of Japanese ethnics, and 3) further research.
본 논문은 일본의 진주만 공격 직후 미국 내 거주하던 일본인계 주민들을 대상으로 추진된 강제 이주와 억류 사례를 통해 편협과 불관용(不寬容)이 어떠한 경로를 통해 여론으로 집결되며 궁극적으로 정책으로 구상되는지 검토하고자 한다. 이러한 경우 불관용(不寬容)은 국민에 의해 수용되므로 민주주의 원칙에 저촉되지 않고 지도층이 채택해도 된다는 의미를 지닌다. 그러나 비록 여론이 공공정책 결정에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그러한 민주주의의 운용이 반드시 바람직하지는 않다는 불편한 진실을 보여주는 사례이다. 논문은 1) 행정명령 9066호를 통해 입법화된 강제이주, 2) 행정명령 9102호를 기반으로 진행된 억류, 3) 결어의 세 절로 구성된다. 첫 두 절에서는 민주주의의 핵심인 민의 대변代辯)을 설명하는 두 모델, 즉 반사적 대변(代辯)과 선제적 대변(代辯)을 정책결정에 적용하여 여론이 대통령제에서 어떠한 경로를 통해 대변되는지 서술하고자 한다. 이어 결론을 대신하여 민주주의의 딜레마와 그 파장효과를 가늠해 보고자 한다. 그럼으로써 1942년 사례를 통해 전시 미국 민주주의가 실제로 어떻게 구현되는지 살펴본 결과를 서술하고 후속 연구를 논하고자 한다.
ISSN
1229-506X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8339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Dept. of Political of Political Sciences and International Relations (정치외교학부)International Relations (외교학전공)Journal Papers (저널논문_외교학전공)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