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위기에 처한 아르헨티나-스페인 관계: 배신 그리고 무너진 경제적 가교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Issue Date
2013-09
Publisher
서울대학교 라틴아메리카연구소(SNUILAS)
Citation
Translatin, Vol.25, pp. 44-53
Abstract
스페인과 아르헨티나의 관계는 매우 모순적이다. 스페인어라는 공통의 언어 사용에서 볼 수 있듯이 두 국가 사이에는 분명 커다란 정서적 유대감이 존재한다. 반면에 양국 관계를 결코 발전시킬 수 없는 상충적인 이해관계도 동시에 존재한다. 크리스티나 정부의 석유회사(YPF. 이하 YPF로 표기함)에 대한 부분적인 국유화 조치는 양국 간 상충된 이해관계를 드러내는 주요한 시금석 중의 하나다. 1922년 설립된 YPF는 아르헨티나에서 가장 오래된 회사 중 하나로 영향력이 매우 크다. 또한 석유시추에서 채굴,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수직적으로 통합시킨 세계 최초의 회사이기도 하다. 그런데 YPF의 발전과정 즉 성공과 쇠퇴과정을 살펴보면, 우리는 페론주의 정당의 이데올로기적 모순을 극명하게 파악할 수 있다. 동일한 페론주의 정당이 시류에 따라 초국가주의, 자유주의 또는 중도좌파 등으로 수사학적인 포장을 바꿔 달지만, 실제로는 항상 보스 중심의 독재정치와 중도우파 보수국가주의라는 본질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러므로 이러한 과정에서 보여주는 YPF의 민영화와 국유화의 모습은 페론주의 정당 내부의 이데올로기적 모순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례일 뿐이다. 이는 지난 2010년 서거한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전 대통령(2003~2007년 재임)의 경우에서도 극명하게 드러난다. 키르치네르는 어느 날 갑자기 자칭 볼리바르주의자였던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손잡고 라틴아메리카 좌파의 새로운 리더로 부상했다. 하지만 불과 몇 년 전인 카를로스 메넴 정부 때만 해도 YPF의 민영화를 가장 적극적으로 지지하던 신자유주의 정치인 중의 하나였다.
ISSN
2093-1077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83959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of Latin American Studies (라틴아메리카연구소)Webzine TransLatin (웹진 트랜스라틴)Webzine TransLatin (웹진 트랜스라틴) No.25 (2013.09)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