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Composer at the Border of Europe György Kurtág and His Russian Choruses
유럽의 경계에 선 작곡가 지외르지 쿠르타크와 그의 러시아어 합창곡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Márta, Papp
Issue Date
2000
Publisher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양음악연구소
Citation
동양음악, Vol.22, pp. 161-173
Abstract
If we raise the question: what is modernization, what is development, what does Eastern and Western tradition mean in European contemporary music, we should better investigate these problems within a single composition but, of course, also within an outstanding opus which represents its author, its time and its artistic form. I have chosen one of the most recent works of György Kurtág, the six Russian Choruses Songs of Despair and Sorrow op. 18, to present to you as a representative vocal cycle of the end of our century. This Hungarian-Jewish composer, who was born in Transylvania in 1926, and who nowdays lives in Paris, is a unique phenomenon in the world of modern music: he does not belong to any trend of contemporary music at all, his every composition creates its own musical language. Kurtag has written large scale vocal cycles to texts by Hungarian, Russian, German and English poets.



근대화란 무엇인가, 발전이란 무엇인가, 유럽 현대음악에서 동방과 서방의 전통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인가…. 이런 문제들은 단일 작품 안에서라야 더 잘 탐구할 수 있지만, 한 작가와 시대와 예술형식을 대표하는 뛰어난 작품 안에서도 탐구는 물론 가능하다. 우리 세기 막바지의 성악 연곡의 대표작으로 지외르지 쿠르타크의 최신작, 여섯 편의 러시아어 합창곡 〈절망과 슬픔의 노래〉 작품18을 골라보았다. 헝가리계 유태인으로 1926년 트란실바니아에서 태어나 요즘은 파리에 살고 있는 이 작곡가는 근대음악의 세계에서 독특한 현상이다. 그는 현대음악의 어느 경향에도 속하지 않고, 작품 하나하나가 다 나름의 음악언어를 창조한다. 쿠르타크는 헝가리, 러시아, 독일, 영국 시인들의 텍스트로 대규모 성악 연곡을 지은 바 있다.
ISSN
1975-0218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87829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 (음악대학)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연구소)Journal of the 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동양음악 Volume 22 (2000)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