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학자금 지원이 대학 신입생의 학업성취와 대학적응에 미치는 영향: 대학설립별 차이를 중심으로
Does Financial Aid Affect College Student Achievement and Adjustment?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신혜숙; 최정윤
Issue Date
2013-09
Publisher
서울대학교 교육연구소
Citation
아시아교육연구, Vol.14 No.3, pp. 129-154
Keywords
학자금 지원장학금대출대학생 학업 성취대학 적응대학교육 경험대학 유형별 분석financial aidgrantstudent loanacademic achievement in collegeadjustment to collegestudent engagementpath analysissubgroup analysis by college type
Abstract
본 연구에서는 대학신입생들에 대한 대학 학자금 지원의 실태를 분석하고, 바람직한 대학교육 경험, 대학적응 및 학업성취를 중심으로 한 대학교육 성과에 대한 대학학자금의 영향을 분석하였다. 이를 위하여 한국교육종단 연구 7차년도 대학생 자료를 분석하였고, 대학 설립 유형에 따라 학자금 수혜 분포, 등록금 수준, 대학입학 전 학업준비도, 대학교육 경험 등에 차이가 있다는 사실을 고려하여, 국공립대와 사립대를 구분하여 연구를 진행하 였다. 분석 결과, 장학금 수혜율은 국공립대가 높은 반면, 대출 비율은 사립대가 높았다. 국립대의 경우 성별과 전공, 수능등급점수가 장학금 수혜 여부와 관련이 있었고, 사립대의 경우 이들 변인 간에 장학금 수혜율에 유의 미한 차이가 없었다. 모든 대학 유형에서 공통적으로, 장학금 수혜여부에 따른 아버지 교육연한 차이는 없었으나 장학금 수혜 학생들의 가구 소득이 받지 않은 학생들보다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 여부에 따른 차이를 살펴보면, 국공립대의 경우 대출 여부에 따른 이들 변인에 차이가 없었으나, 사립대의 경우 대출을 받은 학생들 의 가구소득과 수능등급점수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학자금 지원 여부에 따른 대학교육 성과 및 학습 활동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국공립대와 사립대 모두에서 장학금을 받은 학생들의 대학학점과 적응, 수업참여도, 시간활용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사립대의 경우 교수학생 상호작용 역시 높았다. 대출여부는 이들 대학교육 성과 및 학습과정변인과 대부분 유의미한 관계가 없었다. 마지막으로 학업성취 및 대학적응에 대한 장학금 지원 영향의 경로를 분석한 결과, 학생성별과 아버지 교육수준, 가구소득 등의 영향을 고려한 후에도 장학금 수혜여부 는 학점과 적응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학생 개인 특성과 대학 특성을 고려하여 대학 학자금 지원 프로그램을 보다 세밀하게 설계하고 적용할 필요가 있음을 제언하였다.



This study investigated current status of financial aid for college students and examined its effects on student engagement, academic achievement, and adjustment to college. In designing analytic scheme, it was taken into account that private universities are different from public universities in college tuition, patterns of financial aid support, students' academic abilities and collegiate experiences. Given this, effects of financial aid was analyzed separately for private universities and public universities. The results show that grant is more dominant form of financial aid in public universities whereas loan was more widely used in private universities. With regard to probability of receiving grant, difference was observed in factors associated with higher chance of financial aid for public and private universities. While gender, major, SAT scores, and family income were related to probability of receiving fellowship in public universities, family income was the only relevant factor in private universities. Fathers educational level was not related to probability of receiving fellowship in all universities. In relation with student loan, there was no difference between two groups with and without student loan in public universities. In private universities, students with lower family income and lower SAT scores tended to receive student loan. Next, comparison analyses yielded that, in all universities, fellowship awardee had higher levels of GPAs, college adjustment, involvement in class, and time-management than their counterparts. Also, recipients of fellowship in private universities show more active interaction with faculty and peer students. Recipients of student loan, however, did not show such differences. Finally, path analyses showed that considering the effects of student gender, fathers educational level, and family income, receiving grant had positive impact on college GPAs and college adaptation and this effect was mediated through time-management, interaction, and involvement in class. Based on findings, it is recommended that financial aid should be designed and implemented to maximize its positive impact by reflecting characters of individual students and universities.
ISSN
1229-9448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89379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Education (사범대학)Education Research Institute (교육연구소)아시아교육연구 (Asian Journal of Education)아시아교육연구 (Asian Journal of Education) Volume 14 Number 1/4 (2013)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