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폭격은 제노사이드다 : 폭격의 역사로 본 대량학살의 구조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강성현
Issue Date
2013
Publisher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Citation
통일과 평화, Vol.5 No.2, pp. 219-229
Description
[서평] 김태우, , 파주: 창비, 2013.
Abstract
폭격에 대한 강렬한 기억이 있다. 이라크전쟁 개전과 시작된 미 공군의 압도적 위력의 폭격. 그 강렬함은 단지 대량이어서가 아니라 CNN 방송 등에서 시각화된 초정밀 무기체계의 이미지 때문이었을 것이다. 당시 방송에서 목격한 전쟁은 피와 살이 튀는 참혹함이 아니라 최첨단 과학기술이 적용된 무기체계가 운용되는 매끈한 스펙터클이었다. 그런데 그 시각의 사각은 무엇이었을까? 얼마 지나지 않아 알자지라 방송이 그 사각을 시각화했다. 정밀폭격의 결과 파괴된 것은 시장과 민간인들이었다. 특히 머리가 반쯤 날아간 이라크 소년의 처참한 모습을 클로즈업한 장면은 지금도 잊히지 않는다. 당시 미국은 이를 부수적 피해(collateral demage)로 규정했다. 이 용어는 정당한 군사목표가 아닌 사람이나 사물에 대해 비의도적 혹은 우발적으로 입힌 상해 혹은 손해를 의미하는 군사적 용어였다.
ISSN
2092-500X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9157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Researcher Institutes (연구소, 연구원)Institute for Peace and Unification Studies (통일평화연구원)Journal of peace and unification studies (통일과 평화)Journal of peace and unification studies (통일과 평화) vol.05 no.01/02 (2013)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