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아베 신조 『 아름다운 나라로』 속의 미와 국가 : 미시마 유키오의 렌즈를 통해 본 전후 보수주의 미학
Beauty and Nation in Abe Shinzos Toward a Beautiful Country: The Aesthetics of Postwar Conservatism through the Lens of Mishima Yukio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남상욱
Issue Date
2014-02-15
Publisher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Citation
일본비평, Vol.10, pp. 164-189
Keywords
Far-rightconservatismpolitical aestheticsAbe ShinzoMishima YukioLegal violence극우보수정치 미학아베 신조미시마 유키오법 폭력
Abstract
이 글은 아베 신조의 『아름다운 나라로』 속의 미를, 미시마 유키오의 정치 미학(political esthetics)과의 대비를 통해서 검토함으로써, 최근 일본의 보수주의 속의 미적 감각의 문제성을 드러내는 데에 그 목적이 있다. 이제까지 아베 신조의 탈전후 레짐이라는 정치적 이념은 그의 조부 기시 노부스케의 그것을 일방적으로 미화하거나 답습하는 것으로 이해되는 경향이 강했다. 이에 대해 이 글에서는 아베가 돈이라는 가시적인 가치로서 환산할 수 없는 애국심을 미로 간주하는 행위를 통해 전후 일본 정치에서 금기시되어 왔던 정치에 미를 도입함으로써, 기시의 생활만을 중시하는 기술적 정치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하려는 점을 문제화한다. 아베의 행위가 전후 민주주의의 관점에서 봤을 때 매우 급진적으로 보이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지만, 전후 일본에서 정치 미학의 필요성을 외쳤던 미시마의 관점에서 본다면 그것은 매우 보수적으로 비쳐질 수도 있다. 전몰자들에게 미를 부여해 공동체 속에 그 존재를 가시화하는 것은 전전의 천황만이 갖는 중요한 정치적 기능이었는데, 아베는 이러한 천황의 정치적 기능을 부활하기는커녕, 천황을 생의 안전을 기원하는 존재로 파악하고 있는 데 머물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아베에게 미는 그가 급진적인 동시에 보수적이라는 모순을 내재한 채로 전후의 법적 질서 속에서 여전히 벗어나고 있지 못함을 보여준다. 이러한 자각이 없이 생의 안전을 빌미로 개인에 대한 법적 집행력을 더욱 강화하는 방향으로 법을 개정함으로써 법의 초월성을 더욱 공고하게하는 아베는 법의 정지를 위해 미에 기대했던 미시마보다 더욱 위험할 것이다.
This paper analyzes the concept of beauty in Abe Shinzos Toward a Beautiful Country: My Vision for Japan by comparing with Mishima Yukios political aesthetics, in order to address the problem of aesthetics in recent Japanese conservatism. It has been understood that Abes doctrine of post-postwar regime is merely his way of idealizing or emulating his grandfather, Kishi Nobusuke. In this regard, this paper problematizes Abes attempt to overcome the limits of Kishis technical politics by bringing the controversial concept of beauty into the field of politics. His attempt to accomplish this through patriotism, an emotion which cannot be converted into visible value such as beauty, is problematic. This is why Abe appears to have radical understanding of postwar democracy, yet on the other hand it can also be understood as a very conservative viewpoint, in light of Mishima Yukio who also advocated the necessity of political aesthetics.
Though it was an important political role of the pre-war Emperor (Ten-no) to bestow beauty on the war dead, Abe, deviating from the old understanding of the political role of the Emperor, only acknowledges Emperor as a figure who prays for the safety of life. After all, this shows that Abes concept of beauty falls into victim of the postwar legal order which paradoxically internalized the conflicting aspects of radicalism and conservatism. Lacking any awareness on the matter, Abe revised the law in order to intensify the legal enforcement under a false pretense of the safety of life, which led to further transcendence of the law. In this sense, Abe is more threatening than Mishima, who placed his hope on the beauty in order to suspend the enforcement of the law.
ISSN
2092-6863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92099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대학원)Institute for Japanese Studies(일본연구소)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 KJJS)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 Volume 10 (2014. 0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