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베르그손과 깡길렘의 생명철학, 수렴과 분기의 지점들 : 생명원리와 개체성, 정상과 병리, 생성과 로고스 : The Philosophy of Life by Bergson and Canguilhem : The Points of Convergence and Divergence-principles of Life and Individuality, the Normal and the Pathological, Becoming and Logo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황수영
Issue Date
2013-11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50, pp. 99-132
Keywords
lifeindividualactivitynormativitybecominglogosnormalitygeneticsevolutionnism생명개체능동성규범성생성로고스정상성유전학진화론
Abstract
근대 이후에는 과학주의의 위력으로 인해 생명이 철학적 사유의 진지한 대상이 되지 못했다. 세계를 의식과 기계로 양분한 데까르뜨에서 생명은 기계의 일부로 다루어지고 그 범주적 고유성을 잃는다. 19세기에는 꽁뜨의 실증주의 생명관이 생기론을 제압하면서 생명과학은 물리화학적 패러다임에 종속된다. 오늘날 이런 환원주의적 태도 역시 경계의 대상이며 생명이 나타내는 복잡성 앞에서 좀 더 유연하고 포괄적인 관점이 요구되고 있다. 철학은 생명에 대한 사유를 단지 물리화학의 일부로 취급되는 한에서의 생물학에 맡겨놓을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심화하고 확대해야 한다는 생각은 베르그손과 깡길렘의 공통적인 태도이다. 베르그손은 생명에 대한 거대서사를 썼고 깡길렘은 그를 이어받으면서도 거대서사로서의 생명 형이상학이 빠질 수 있는 아포리아들을 피해가면서 생명의 세부적인 문제들에 천착하여 실증주의의 난점을 지적하고 자신의 고유한 관점을 제시한다. 이 두 생명철학자들을 비교하기 위해 우리는 생명원리와 개체성, 정상과 병리, 생성과 로고스라는 세 가지 주제를 다루고 거기서 그들이 관점이 수렴되는 지점들과 분기되는 지점들을 살펴본다.
Since the modern age, the theme of life has often been omitted from philosophical thinking, under the influence of scienticism. Descartes, who divided the world into consciousness and machines, treated life as a part of a machine, which deprived life of its proper specificity. From the 19th century, where the positivism of Comte surpassed French vitalism, the life sciences submitted to the paradigm of physical chemistry. Today, this type of reductionism is no longer certain. We need a more global and malleable perspective before the complexity that life phenomena show. The idea that philosophy should not leave life to biology, which works only in the paradigm of physical chemistry, and that it should instead deepen and widen the theme as such constitutes the common attitude of Bergson and Canguilhem. Bergson wrote a grand narrative of life, represented by the concept of élan vital. Canguilhem, although he inherited some Bergsonian ideas, avoids aporias left from his metaphysics of life. He concentrates on detailed problems that leaving individuals show and tries to solve them from his original perspective, which opposes Comtiens view. To compare these two philosophers, we will examine three subjects - the principles of life and individuality, the normal and the pathological, and becoming and logos - and we will see on which points these two authors converge and diverge.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9272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47/50호 (2013)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