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비트겐슈타인의 '의미체'에 관하여
On Wittgensteins Bedeutungskörper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정일
Issue Date
2014-11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54, pp. 131-165
Keywords
WittgensteinFregeBedeutungskörpermeaningreferencesense비트겐슈타인프레게의미체의미지시체
Abstract
비트겐슈타인의 철학에서 중요한 수수께끼 중 하나는 의미체(Bedeutungskörper)가 무엇이냐 하는 것이다. 이 글에서 나는 다음을 보이고자 한다. 에서 단 한 번 언급된 의미체는 바로 논고에서 거론되는, 특히 논리적 상항의 의미이다. 이를 위하여 나는 다음과 같은 순서로 논의하고자 한다. 첫째, 우리는 먼저 비트겐슈타인이 실제로 의미체에 관하여 구체적
으로 언급한 것을 살펴보아야 한다. 이러한 언급은 에서 분명하게 제시되어 있는데, 우리는 이 언급에서 제시된 것을 의미체 비유라고 부를 수 있다. 둘째, 의미체 비유에서 비트겐슈타인이 제시한 것이 과연 에 실제로 있는지 우리는 확인해야 한다. 여기에서 먼저 선행해서 해결되어야 하는 문제는 ∼과 같은 논리적 상항이 의미(Bedeutung)를 갖는지 여부이다. 셋째, 의미체와 관련된 생각이 전기 비트겐슈타인 자신의 것이라면, 이제 그의 의미이론이 후기 비트겐슈타인의 의미이론과 어떻게 연결되는지를 해명하는 것이 요구된다. 우리는 비트겐슈타인이 힐베르트와 바일의 형식주의라는 새로운 시각을 비판적으로 수용함으로써 (프레게의 생각을 수용한 결과 형성된) 의미체와 관련된 자신의 생각을 극복하였다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넷째, 의미체와 관련된 생각이 실제로 비트겐슈타인 자신의 것이라면, 의 형성 과정에서 그러한 생각들을 확인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의미체 문제가 비트겐슈타인에게는 의 집필을 포기하게 할 수 있었던 가장 심각한 문제 중의 하나였다는 것을 확인하게 될 것이다. One of the important puzzles concerning the philosophy of Wittgenstein is this: What is his Bedeutungskörper (meaning‐body)? With regard to this problem, I will show in this paper that meaning‐body, which is mentioned just once in the Investigations, is the meaning (Bedeutung) of the Tractatus, in particular, that of a logical constant. For this I will discuss in the sequence as follows. Firstly, we must take a look at the remarks that Wittgenstein adduced concretely. Those remarks are expressively given in The Voices of Wittgenstein, which we can call the meaning‐body simile. Secondly, we must confirm that what Wittgenstein adduced in the meaning‐body simile is embodied in the Tractatus. The problem which should be solved in advance is whether logical constants such as ∼ have meanings (Bedeutungen). Thirdly, if the thoughts related with the meaning‐body belong to early Wittgenstein, then we need to explicate how the early Wittgensteins theory of meaning is connected with the later Wittgensteins. We will confirm that Wittgenstein overcame the thoughts concerning Bedeutungskörper (which were the results that he had accepted the important basic idea of Freges theory of meaning) by partly accepting the new point of view of Hilberts formalism. Fourthly, if the thoughts concerning Bedeutungskörper are Wittgensteins,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93661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51/54호 (2014)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