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공기업에 대한 언론의 프레임 유형 연구: 5개 일간지 사설 분석을 중심으로
An Analysis of News Frames Regarding Public Enterprises in Korea: Comparing Daily Newspaper Editorial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우지숙; 최정민
Issue Date
2015-06
Publisher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Citation
행정논총, Vol. 53 No. 2, pp. 315-343
Keywords
public enterprisesgovernment policyprivatizationthe pressmedia framescontent analysisefficiencythe public interest공기업공기업 개혁민영화언론보도프레임내용분석효율성공공성
Abstract
이 연구에서는 공기업에 대한 언론사 사설의 프레임을 분석하여 우리나라의 공기업 관련 문제를 둘러싼 언론의 시각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1993년부터 2013년까지 , , , , 에 나타난 293건의 사설을 귀납적으로 내용분석한 결과, 공기업 문제점 강조, 강력한 개혁 추진, 정부/정권의 낙하산인사 책임, 민영화/매각 신중론, 공공성 강조 등 다섯 개의 언론 프레임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이 중 공기업 문제점강조 프레임과 강력한 개혁 추진 프레임이 가장 많이 등장하였고, 다음으로 정부/정치권의 낙하산 인사 책임에 대한 프레임이 많이 나타났다. 반면 민영화/매각 신중론 프레임과 공공성강조 프레임은 매우 간헐적으로 그것도 과거의 정부시기에서만 그리고 한겨레신문에서만 나타났다. 언론은 공기업의 문제점을 일반 기업들과 비슷한 차원에서 방만경영, 비효율, 부패 등에서 찾고 있으며, 이를 개선하기 위한 방법으로서 시장 중심의 효율성 제고를 강조하고 있다. 본연구에서는 다른 이슈에 대한 기존의 언론보도 분석결과에서와는 달리 공기업 관련 이슈에 대해서는 보수 언론과 진보 언론의 차이보다는 각 언론사의 개별적인 차이가 더 두드러지고, 보수정부시기와 진보 정부시기의 차이보다는 각 정부시기가 가진 정치적 경제적 맥락에 의해 언론의 태도가 달라진다는 점을 발견하였으며, 정부시기 간에 그리고 언론사 간에 공기업을 바라보는 시각에 있어서 차이점보다는 유사성이 더 많다는 점을 발견하였다. 이는 기존의 연구자들이 지적한 바와 같이 역대 정부의 공기업 관련 정책이 신공공관리론적인 입장에서 효율성을 추구하고자 하는 방향으로 반복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나라 언론 역시 이와 맥락을 같이 하는 담론적 틀을 보여 왔다는 점을 시사한다.
ISSN
1229-6694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9450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대학원)Dept.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학과)Korean Journal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논총)Korean Journal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논총) vol.53 no.1-4 (2015)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