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메를로-퐁티의 깊이(profondeur)와 세계에 연루된 주체의 가능성 -메를로-퐁티의 세잔 해석을 중심으로-
Depth and the Possibility of a Subject Involved in the World -Focused on Merleau-Pontys Interpretations of Cézannes Painting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강선형
Issue Date
2015-08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57, pp. 241-265
Keywords
Merleau-PontyCézannedepthspacevisible메를로-퐁티세잔깊이공간가시성
Abstract
이 논문은 메를로-퐁티의 깊이(profondeur) 개념과 세잔의 회화에대한 해석의 연관성을 통해 세계에 연루된(engagé) 주체로서의 우리 신체가 가진 가능성을 탐구하고자 한다. 먼저 메를로-퐁티의 깊이 개념은 지각의 현상학 부터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까지 그의 전기와 후기를 아우르면서 제시되는 중요한 개념이다. 그가 말하는 본래적인 깊이는 세계와 세계 안에 있는 우리의 신체가 관계하는 방식 그 자체이며, 따라서 실존적 의미를 가진다. 메를로-퐁티는 이를 세잔의 회화를 통해 드러내고자 하는데, 세잔은 일생에 걸친 작업을 통해 우리에게 체험된 조망(perspective vécue)은 절대적인 하나의 지점이 아니라 상대적인 지점들 사이의 이행이라는 것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이는 우리가 사고하는 주체로서 세계를 구성하는 종합을 수행하는 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려주며, 메를로-퐁티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전이의 종합(synthèse de transition) 역시 드러내준다. 따라서 이 논문은 먼저 지각의 현상학 의 공간론
에서 경험주의와 합리주의가 가지는 깊이개념에 대한 메를로-퐁티의 비판을 다루고, 본래적인 깊이의 의미를 세잔의 회화와 더불어 다룬다. 그리고 본래적인 깊이를 표현하는 세잔의 회화를 통해 메를로-퐁티가 밝혀내는 세계에 연루된 주체로서 우리 신체의 할 수 있음(je peux)과 그러한 가능성을 통해 알 수 있는 우리의 가시성의 배후에 있는 원초적인 비가시성을 탐구한다.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9457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55/58호 (2015)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