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1990년대 이후 한국에 소개된 재일조선인 지식인의 민족담론: 서경식의 식민주의 저항 담론에 관한 비판적 고찰
Zainichi-Korean Intellectuals Ethno-National Discourse in Korea since 1990s: A Critical Review on Kyung-sik Seos Discourse for Resistance against Colonialism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조관자
Issue Date
2016
Publisher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Citation
일본비평, Vol.14, pp. 50-81
Keywords
공생코리안 디아스포라팔레스타인민족평의회다민족시민사회symbiosisKorean diasporaPalestine National Councilmultiethnic civil societynation as the whole
Abstract
서경식은 1990년대에 코리안 디아스포라를 포함한 전체 민족의 네이션을 주장했다. 그러나 2002년 무렵부터 그의 논점이 변화한다. 재일조선인을 민족해방 · 주권국가의 주체에서 난민 · 반(半)난민으로 재규정했다. 그의 입론은 팔레스타인의 현재적 문제를 재일조선인론에 적용하는 것이었다. 이글은 시대상황에 따라 변화한 서경식의 저항 담론을 비판적으로 고찰한다. 1990년대부터 일본은 다문화공생 정책을 추진했다. 재일코리안 사회에서도 다국적, 다민족 시민사회를 지향하는 공생론이 대두했다. 그러나 서경식은 공생을 동화로 비판한다. 재일조선인은 일본의 에스닉 마이너리티가 아니며, 전체 민족의 네이션을 건설할 주체라는 것이다. 그는 모든 코리안 디아스포라가 식민지배로 인해 조국에서 추방당했다는 식민지 기원 신화를 만들고, 일본에서 식민주의가 계속되고 있다고 고발한다. 따라서 민족해방의 도달점으로서, 팔레스타인민족평의회(Palestine National Council)와 같은 전체 민족의 주권기구를 창출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모든 코리안의 네이션론은 유대인 디아스포라의 시오니즘과 닮아 있다. 서경식은 상징천황제를 유지하는 일본사회에 시민은 없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일본의 천황제민족주의든, 코리안의 반일 민족주의든, 그들이 현실을 비판하고 극복하려는 태도는 닮았다. 그들은 시민적 공생에 입각하여 정치적 균열과 차이를 조율하기보다, 전체로서의 민족 논리에 입각하여 정치적 의지를 통합시키려 하기 때문이다. 이 글은 서경식의 비타협적 민족담론이 과연 일본과 한반도의 탈식민화, 그리고 아시아의 탈냉전적 평화를 실현하는 데 실질적으로 기여하고 있는지를 되묻고 있다.
In the 1990s, Kyung-sik Seo presented the nation of every Korean, which includes Korean diaspora. Since 2002, however, his argument has changed. He redefined the Zainichi-Korean as a refugee or half-refugee instead of a subject of the sovereign state and the national liberation. Seos argument shows that he has applied the current issue of Palestinians to the theory of Zainichi-Korean.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critically review Kyung-sik Seos discourse of resistance that has changed over time. From the 1990s, Japan promoted a policy of multicultural coexistence/symbiosis (Tabunka Kyōsei). The theory of symbiosis which advocates the multinational, multiethnic civil society was popular in the Zainichi-Korean society. However, Kyung-sik Seo criticized the reality of coexistence/symbiosis as the policy for assimilation. He rather argued that Zainichi Koreans are not the ethnic minority but the subject that would establish the nation of every Korean. He further created the myth of the origin, that every Korean diaspora was exiled from the home country due to colonialism, and argued that colonialism still continues in Japan. Therefore, his alternative is that every Koreans sovereign organization such as the PNC(Palestine National Council) must be established. Yet, the theory of nation of every Korean resembles Zionism of Jewish diaspora. Kyung-sik Seo states that there is no citizen in the Japanese society which preserves the Emperor as the symbol of the state. However, whether it is Japans Emperor-centered nationalism or Koreas anti-Japanese nationalism, both of their nationalism are similar in that they aim to criticize the present reality and overcome it. Rather than mediating political divisions and differences according to civil symbiosis, they attempted to consolidate the political wills based on the logic of nation as the whole. This paper inquires whether Kyungsik Seos ethno-national discourse effectively contributes to Japan and Koreas post-colonialism and further to Asias peace in the post-Cold War era.
ISSN
2092-6863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9561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대학원)Institute for Japanese Studies(일본연구소)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 Volume 14 (2016. 0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