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인간 개념의 혼란과 포스트휴머니즘 문제
Confused Concepts of Human Beings & Problems of post-Humanism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백종현
Issue Date
2015-11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58, pp. 127-153
Keywords
human beinghumanismpost human인간유사인간휴머니즘포스트휴먼post homo sapiens
Abstract
인간은 영양능력과 생식능력이 있으며, 감각능력과 아울러 욕구능력, 자기운동능력을 가진다는 점에서 생명체이고, 게다가 사고능력을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미적 쾌감을 느끼고 선악의 법칙을 세우는 능력을 가진다는 점에서 이성적 동물이며, 악을 배척하고 선을 실현하는 의지를 가진다는 점에서는 신성하기조차 한 존엄한 존재자, 곧 인격이라는 것이 인간에 대한 전통적인 개념이다. 여기서 인간 존엄성의 가장 강력한 근거는 인간의 자기 행위에 대한 책임능력이고, 이 책임능력은 인간 이성의 자율성에 기초한 것이다. 그리고 이 자율성의 본부로 정신이 상정되었다. 그런데 서양 근대 문명의 핵심적 요소는 시민사회와 과학기술이라 할 것이고, 시민사회의 토대인 민주주의와 과학기술의 기초인 자연과학은 근대인의 최고 성취라 할 것인데, 이 둘은 정신의 희생을 대가로 요구하는 것이다. 근대 정치사회에서 인간은 신체적 존재자로 행세하며, 현대의 과학과 자연과학주의는 인격의 모태인 인간의 자율성, 그리고 자유의지에 대해 부정적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현대 과학기술의 결과로 출현하는 유사인종(posthomo sapiens)은 인간 위격(位格, humanism)의 근본을 뒤흔들고 있다. 인간이 자연물이라면, 자연물의 산출 또한 자연물인 만큼, 인간의 지능과 손을 거쳐 나온 인공지능도 온갖 인공적 조작도 실은 일종의 자연물이라 해야 할 것이다. 이쯤 되면 인공적(人工的, artficial)이라는 말이 적용될 대상은 없다. 자연안에 있는 모든 것은 다 자연적(自然的, natural)인 것이니 말이다. 이로써 자연인과 인공인간의 본질적 구별도 사라진다. 바야흐로 근대 문명의 총아인 과학기술의 진보의 결과로 도래하는 포스트휴먼 사회가 촉발하는 인간과 인간적 삶의 본질에 관한 새삼스러운 질문에 대해 답하는 것이 철학의 당면 과제이다.
The traditional concept of the human being is such that he is (1) an animal in that he has capacities of nourishment and reproduction as well as those of perception, volition, and self-movement; and also (2) a rational animal, in that he has faculties of thinking, feeling aesthetic pleasures, and setting up laws of good and evil; and finally (3) a person conceived as a dignified and even sacred being, in that he has the will to exclude what is evil and realize what is good. The strongest ground on which the dignity of human being lies is that he has the capacity of being responsible for his acts, and this capacity of responsibility in turn is based on the autonomy of human reason. Here the spirit is supposed as the headquarter of this autonomy. It is generally agreed that civil society and scientific technology are the two essential elements which make up modern Western civilization. The foundations of these elements, that is, democracy and natural science respectively, however, though they are the supreme achievements of the modern world, have actually claimed the sacrifice of the spirit. For the human being in the modern political society behaves as if he were a bodily being and the contemporary science and the scientism doubt the existence of free will and autonomy of human beings, which are the matrix of personhood. In this situation, the post homo sapiens that result from contemporary scientific technology is shaking humanism to its very foundation. Given that the human being is a natural object, and that the product of a natural object is also a natural object, it should be acknowledged that artificial intelligence and similar artificial products that emerge from human intellect and work are in fact natural objects of a certain sort. At this point, there is no object to which the word artificial rightly applies: everything in nature is natural. Thus, the essential distinction between the natural and the artificial human disappears. Answering those questions about the essence of humans and human life, provoked by the post human society that has progressed with the scientific technology of modern civilization, is the very problem the philosophy is facing today.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9576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55/58호 (2015)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