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단지(斷指) : 모방과 공감에 관한 함의 - <삼강행실도> 와 < 동국신속삼강행실도>에 나타난 단지
Finger-cutting(斷指) : Exploring the Implication of Imitation and Sympathy - Finger-cutting that appeared in Samkang haengsildo and Dongkuksinsok samkanghaengsildo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윤미옥
Issue Date
2016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59, pp. 5-36
Keywords
Confucian philosophyehticsSamgang HaengsildoDongguk Shinsok Samgang Haengsildomirror neuronimitationsympathy거울뉴런모방공감
Abstract
이 글은 의 단지(斷指)에 주목하고 그 모방과 공감에 관한 함의를 탐색하려는 시도다. 외연적인 단지의 부정적 입장을 넘어 당시 사회적 환경 속에서 가 출현하고 이후 200여년이 지나고 에 단지의 예화가 사적(事績)으로 괄목하게 등장한 사실에 주목한 것이다. 이를 단초로 하여 왜 단지의 모방이라는 ‘따라 하기’의 형태가 만연하였는가에 대해 인문학적 이해의 틀을 넘어서 자연과학의 설명을 도입하여 이해의 확장을 시도해 보았다. 행실도가 교화서로서 역할을 수행하면서 단지라는 모방[따라 하기]이 신경과학의 연구 성과인 거울뉴런으로 설명 가능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타진해 본 것이다. 행실도에 단지의 모방이 확산된 지점에 의문을 가지며 모방과 공감을 통한 다각적 이해의 모색이다. 물론 행실도의 단지를 보고 지금은 이 행동을 모방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당시 민중들에게 공통적으로 인식시키고자하는 주제로 제시된 국민 교과서로 유교적 도덕 실천을 가능하게 하려던 조선이라는 사회구조에서 발생된 그 사회의 영향 하에서는 당연한 결과였다. 단지와 같은 신체적 자해를 모방으로 감당하여 아픔을 공감하며 타자를 타자로 인식하지 않고 타자와 나의 간극을 잊은 행위는 여하간 공감이었다. 그렇다면 문제는 지금의 우리에게 단지의 형식을 닮은 무엇을 모방과 공감으로 발출하게 할 것이며 참된 모방의 길은 어떠한 방식이어야 되는가라는 질문을 남긴다.
This article pays attention to finger-cutting in Dongguk Shinsok Samgang Haengsildo and Hyojado and attempts to explore the implication of its imitation and sympathy. It pays attention to the fact that Samgang Haengsildo appeared in the then social environment beyond the negative position on finger-cutting and, after 200 years passed by, the example pictures of finger-cutting came on the scene remarkably in Dongguk Shinsok Samgang Haengsildo as an actual trace. With this clue, this article tries to extend the understanding of why the imitation of finger-cutting was spreading all over in a shape of ‘ddarahagi’ by going beyond the humanistic understanding frame and introducing the explanation of natural science. As Haengsilso carried out its role as an enlightening book, this article takes a careful approach to find the possibility of explaining the imitation of finger-cutting[copying=‘ddarahagi’] as a mirror neuron which is a research result of neuroscience. This is an exploration of multilateral understanding through imitation and sympathy, and it investigates why the imitation of finger-cutting was spreading in Haengsildo. Of course, people nowadays don't imitate finger-cutting after reading about finger-cutting in Haengsildo. But it was, however, a natural result in a society generated from the social structure of the Joseon period during which the practice of Confucian morality was promoted through a national textbook suggesting the themes to be recognized to the public at that time. The behavior of forgetting the gap between others and myself, not recognizing others as others, sympathizing pains by bearing it through the imitation of physical self-injury, was sympathy after all. In this sense, there remain questions about what we should now imitate, sympathize with and express that resembles the format of finger-cutting and what genuine imitation should be.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576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59/62호 (2016)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