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고이즈미 후미오의 한국음악조사와 그 음원자료에 대하여: 예비적 보고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Issue Date
2016-06
Publisher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양음악연구소
Citation
동양음악, Vol.39, pp. 95-121
Keywords
고이즈미 후미오(1927~1983)민속음악현지조사녹음노동요리듬
Abstract
고이즈미 후미오(1927~1983)는 일본을 대표하는 민족음악학자였다. 그는 원래부터 한국음악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고 1972년 7월과 1978년 3월에 한국음악의 현지 조사를 실시했다. 특히 1972년 조사에서는 한국 음악학자들의 협조를 받아 전국 각지를 돌아다니며 다양한 음악을 녹음할 수 있었고 그 성과를 라는 음반으로 담았다. 이 조사에서는 노동요와 전래동요가 특별히 중요시되었는데 그것은 한국음악의 리듬에 대한 고이즈미의 높은 관심을 반영한 것이다. 그는 한국음악의 특징인 삼분할 리듬이 노동요나 전래 동요에서는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는 것을 근거로, 민속음악에서는 노동이나 동작에 수반된 무의식적인 음악과 보다 독립적인 의식적인 음악 사이에 경계선이 있다고 보고 전자가 후자로 발전하는 과정에서 한국음악에서는 삼분할 리듬이 나타나게 된다고 논의했다. 노동과 민속음악의 이러한 관계설은 고이즈미가 일본민요 조사의 경험을 통해서 얻은 가설이었다. 그는 나아가 삼분할 리듬이 한국에 존재하는 근거를 기마민족에 찾으려는 가설까지 피력했다. 이 특이한 주장은 한국음악의 특징을 범유라시아적인 관점에서 고찰할 필요성을 호소하기 위한 발언으로 해설해야 마땅할 것이다. 고이즈미가 두차례 조사에서 남긴 음원은 동경예술대학 고이즈미 후미오 기년자료실에 보관되어 있고, 그 음원을 통해서 이 조사에 대한 고이즈미의 의도를 알 수 있지만 음반에 수록되지 않았던 음성을 분석하면 1970년대 한국 민속음악의 양상에 대해 유익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ISSN
1975-0218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98641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 (음악대학)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연구소)Journal of the 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 JAMRI)동양음악 Volume 39-40 (2016)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