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심(心)과 물(物)의 관계로 본 ‘완물상지(玩物喪志)’의 철학적 쟁점
Philosophical Issues of “Wanmul Sangji(玩物喪志)” in Terms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Mind(心) and Things(物)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손정희
Issue Date
2016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62, pp. 53-81
Keywords
Ancient Chinese PhilosophyNeo-ConfucianismMind(心)Things(物)(書經)Wanmul Sangji (玩物喪志)managed by External Things(役於物)manage External Things(役物)Controlling Power of the Mind중국 고대철학성리학심(心)물(物)완물상지(玩物喪志)외물에 부려짐 (役於物)외물을 부림(役物)마음의 주재
Abstract
동아시아 완물(玩物) 담론을 이해하는 선행 작업으로 시작된 본고의 목표는 의 ‘완물상지(玩物喪志)’에 구축된 철학적 쟁점을 파악하는 데 있다. 의 ‘완물상지’는 선진시기의 주요한 철학 범주였던 심과 물에 대한 이분법적인 사고의 체계 안에 위치하고 있는데, 여기에는 심물 관계에서 주요 이슈가 되었던 “외물에 부려지는가(役於物)” 아니면 “외물을 부리는가(役物)”에 대한 문제의식이 담겨 있었다. 그리고 이러한 문제의식은 완물상지에 대한 송대 도학자들의 해석에서도 그대로 발견되는 것이었다. 요컨대, 송대 도학자들이 ‘완물상지’에 대해 주목한 철학적 쟁점은 ① 이목(耳目)에 부림을 당하는가의 여부와 ② 그 뜻을 잃는가의 여부로 파악된다. 이
두 가지는 완물상지를 판가름하는 기준이기도 하였는데, 이는 거꾸로 이목에 부림을 당하지 않고 그 뜻을 잃지 않는다면 ‘완물’이 해가 되지 않을 수 있는 논리를 내포하고 있었다. 그리고 이 지점에서 이목에 부림을 당하지 않을 수 있는 철학적 해결 방안이 제시되고 있었는데, 그것은 곧 외물에 대한 ‘마음의 주재’이다. 즉, 마음의 주재를 통과해 완물이 단지 이목에 사로잡히는 것이 아니라 외물을 통한 이치를 완미함으로 이어진다면 이때의 완물은 뜻을 잃음이 아닌 그 뜻을 기르는 논리를 확보할 수 있다.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paper, which started as a work-in-progress to understand the discourse of Wanmul(玩物) in East Asia, is to identify philosophical issues built on “Wanmul Sangji(玩物喪志)” of (書經). “Wanmul Sangji” on is located within a Confucian system of dichotomous thinking of the mind and things, which served as a key philosophical category in the pre-Qin(先秦) period. It contained a critical view of the important issue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mind and things, which was whether the mind was “managed by external things” or “managed external things.” And this critical view is also found in the interpretation of “Wanmul Sangji” by Dohak(道學) scholars in the Song Dynasty. In short, philosophical issues derived through “Wanmul Sangji” by Dohak scholars of the Song Dynasty are: ① whether one is managed by external things and ② whether he loses the mind. These two served as criteria to decide “Wanmul Sangji” as well and inversely, it contains the logic that “Wanmul” may not do any harm if one is not managed by external things and he does not lose the mind. And at this point, a philosophical solution was provided, which was not to be managed by external things, and it is the “controlling power of mind” toward external objects. In other words, when Wanmul goes through the controlling power of the mind and it leads to appreciating Li(理, principle) through external objects, the notion of Wanmul here can secure a good logic that one can cultivate his mind.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8879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59/62호 (2016)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