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순수이성비판」에서의 선취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최재희
Issue Date
1972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과
Citation
철학논구 Vol.1, pp.1-15
Abstract
「현실」이 문제다. 철학도 현실에서 출발하여 현실로 되돌아가려고 하는 것임에 틀림이 없다. 이런 현실에 대하여는 태도에 두 가지가 대별될 수 있을 것 같다. 하나는 현실이 주어지게 되는 작용 즉 體驗에 주목하는 태도다. 다른 하나는 현실이 성립하는 조건을 냉철히 따지려는 태도다. 전자에 주목한 사람들이 Dilthey의 流派라고 할 수 있겠고, 후자를 따진 사람들이 Kant의 流派라고 할 수 있겠다.
칸트의 「순수이성 비판」은 보통 「經驗의 이론」 程度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거기서 다루어진 경험이란 현실에 무관심인 것이 아니라 오히려 현실을 포괄하고 있는 것이요, 내지는 포괄해 가려고 하는 끝 없는 것이다. 하기에 그는 「대상이 개념에 의해서는 가능한 경험적 인식 일반의 보편적 조건과 합치하는 것이라고 생각되지 마는, 같은 대상이 그 현존상으로는 경험 전체의 맥락 중에 포함되어 있다. 」고 했다. 「같은 대상이 그 현존상으로」라는 말은 곧 현실을 의미한다.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0352

http://phil.snu.ac.kr/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논구(Philosophical forum)철학논구(Philosophical forum) 제01집(197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