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경험주의에 있어서 직접적 경험의 기술에 관한 비판적 연구
A Critical Study on the description of the Direct Experience in the Empiricism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양문흠
Issue Date
1972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과
Citation
철학논구 Vol.1, pp.52-67
Keywords
환각적 책상비경험적 요소감관여료확실성
Abstract
우리는 경험적으로 확실한 지식을 가질 수 있는가? 예컨데 내 앞에 놓인 책상을 바라보면서 “이것은 책상이다.”라고 주장할 때, 이 주장은 더 이상 의심할 수 없는 확실한 지식인가? 그렇다면 이 경우에 나는 직접 책상을 보았다고 할 수 있느냐?
직접 보았다면 환각이나 착각의 경우는 어떻게 해명할 수 있느냐? 그리고 나는 직접 그 책상을 보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사실은 어느 순간, 어느 장소에서 그 책상의 어느 일면만을 본 것이 아니냐? 따라서 내가 책상을 직접 본다는 것은 허위일 수 있고 또 그 주장에는 비경험적 요소가 포함되어 있다고 해야 할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가 外界에 대한 확실하고 不可疑惧的인 항상 眞인 지식을 가지려면 위의 경우와 같은 物的對象 言語로서가 아닌 더 기본적 언어가 필요하게 된다. 다시 말해서 나에게 직접 주어지는 직접적 경험내용을 기술해야 확실하고 不可修正的 명제가 된다.
Language
Korean
URI
http://phil.snu.ac.kr/

http://hdl.handle.net/10371/1035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논구(Philosophical forum)철학논구(Philosophical forum) 제01집(197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