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18세기 초중반 『山林經濟』와 『增補山林經濟』의 편찬 의의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廉定燮
Issue Date
2002-12
Publisher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Citation
奎章閣, Vol.25, pp. 177-200
Abstract
조선시대의 農書 편찬은 15세기로부터 시작되어 19세기에 이르기까지 꾸준히 이루어 졌다. 조선 초기로부터 17세기 후반까지 농서 편찬의 흐름을 검토하면 태종대에 中國의 『農

桑輯要』를 초록하여 本國 俚語로 번안한 『農書輯要』가 편찬된 것 을 우선 찾아볼 수 있다.

이후 세종대에 이르러 朝蘇의 風土에서 유래한 농업기술을 수록한 農書로 『農事直說 』(1429년)이 편찬되었다. 『農事直說』은 조선의 농업기술을 정리한 최초의 農書로 커다란 의의를

지닌 것이었다.

15세기 후반에 姜希孟은 경기도 衿陽에 서 『衿陽雜錄』을 편찬하였다. 16세기 중후반 이

후 당시의 也域的 農法을 정리한 地域農書가 현재까지 몇 건만 전해지고 있다. 全羅道 玉果

지 역에서 柳影老가 『農家說』 을 편찬하였고, 慶尙道 尙州 지 역에서 高尙願이 각각 『農家月

令』을 편찬하였다. 地域農書들은 私擺農書이기도 하였지만 보다 중요한 점은 他域的 農法의 특색을 담고 있는 他或農書라는 점 이었다.
ISSN
1975-6283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6392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Kyujanggak Institute for Korean Studies (규장각한국학연구원)규장각규장각 (奎章閣) vol.25 (200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