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한국 미술사에서 차지한 고구려 벽화의 위치: 재료기법을 중심으로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종상
Issue Date
2007
Publisher
서울대학교 명예교수협의회(Association of Emeritus Professors)
Citation
서울대학교 명예교수회보, Vol.3, pp. 105-116
Abstract
인류가 지상에서 서식(棲息)하면서 생존에 필요한 도구 제작 이외에 정신적인 위안(慰安)이나 주술적(呪術的)인 신앙을 목적으로 하여 남겨진 그림 중에 가장 수명이 길고 또 가장 기본적인 재료와 기법을 구사했던 회화(繪畵) 작품(作品)이 벽화(壁畵)라는 데에는 이론의 여지가 없을 것이다. 동서를 막론하고 현대 회화의 재료와 기법이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시대적 미감에 따라 적응하고 변화하면서 발전을 거듭해 왔으며 또 앞으로도 그렇게 변화해 갈 것이다. 그러나 이렇게 다양한 변모를 거듭해온 회화의 양식(樣式)과 재료(材料) 기법(技法)도 알고 보면 고대 벽화의 재료와 기법에서 기원(起源)된 것임을 쉽게 알 수 있다. 그러므로 그 나라 그 시대의 미술 양식이나 재료기법을 깊이 있게 연구하려면 그 나라의 고대 벽화를 연구하지 않고서는 형식과 내용을 모두 갖추어 이해하기란 매우 어려운 일이 된다.
ISSN
2005-0526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7997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Seoul National University(서울대학교)서울대학교 명예교수협의회서울대학교 명예교수회보(Annual report of professors emeriti Seoul National University)서울대 명예교수회보(Annual report of professors emeriti Seoul National University) Vol. 03 (2007)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