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에콰도르의 원주민운동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달관
Issue Date
2012-06-30
Publisher
서울대학교 라틴아메리카연구소(SNUILAS)
Citation
2012 라틴아메리카 : 정치안정과 경제회복, pp. 175-195
Description
본고는 저자가 발표한 아래의 연구논문에 기초하여 작성한 것이다. 김달관(2010), 「에콰도르 원주민운동의 등장배경과 변천과정: 국민국가형성부터 현재까지」, 『이베로아메리카연구』, 제21권 2호, 김달관(2011), 「민주화 이후의 에콰도르 민주주의: 1979-2010」, 『이베로아메리카연구』, 제22권 1호, 김달관(2011), 「에콰도르의 탈식민적 국가개혁: 국민국가에서 다국민국가로」, 『이베로아메리카』, 제13권 2호, 김달관(2012),「에콰도르의 탈식민적 국가개혁으로서 수막 카우사이: 실천적 측면을 중심으로」(미출간).
Abstract
1989년 사회주의 붕괴, 2001년 9・11사태, 2008년 금융위기, 2011년 재정위기는 근대성과 자본주의에 대한 깊은 문제를 제기했다. 전 세계가 이처럼 심각한 위기에 직면하고 있을 때, 에콰도르도 그 영향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에콰도르에서 발생한 원주민운동을 살펴보려는 것이 이 글의 목적이다.

에콰도르는 1978년에 민주화의 기틀을 마련했다. 즉, 1978년 신헌법에 따라 그동안 선거권이 없었던 원주민도 선거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러한 민주화의 분위기에서 진보적인 가톨릭교회의 활동은 원주민의 의식을 깨울 수 있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1982년 에콰도르에 신자유주의가 도입되면서 민영화, 개방화, 자유화, 구조조정 등을 경험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에콰도르 사회의 가장 취약한 계층인 원주민이 피해를 보게 되었다. 이후 1992년 에콰도르에서 신자유주의가 가속화되면서 1999년에는 에콰도르 경제사상 가장 심각한 경제위기를 겪게 되었고, 2000년에 달러화가 도입되었다.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397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of Latin American Studies (라틴아메리카연구소)라틴아메리카 이슈라틴아메리카이슈 201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