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開化期文學樣式의 問題點 - 方法論的 側面攷 -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金允植
Issue Date
1973
Publisher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동아문화연구소
Citation
동아문화, Vol.12, pp. 89-126
Abstract
한국 開化期에 나타난 文學様式의 總體的 點檢이라는 課題는 아직도 體系的으로 究明되어 있지 않은 實情인 것 같다. 그 이유는 여러가지로 생각될 수 있을 것이나, 筆者 所見으로는 첫째 開化期 자체에 대한 思想史的 究明이 만족할 만큼 이룩되어있지 못한 상태라는 점, 둘째는 이 방면의 基礎資料의 未整理, 세째로 學界의 관심이 開化期에 별로 集中되지 못했던 점 등이 그 주된 원인이 아닌가 생각된다. 이 중 세째 항목에 대해서는 약간의 설명이 요청될 것이다. 그것은 歷史에 있어서의 價値增大의 측면에 관계된다. 이 사실을 구체적으로 살피면 다음과 같아진다. 첫째 韓國文學史를 古典에서 新文學까지 일관된 總體性으로 파악할 때 必然的으로 連續性 問題에 봉착하게 된다.
ISSN
1598-0200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754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Center for East Asian Studies (동아문화연구소)Journal of S.N.U. Institute for Asian Studies (동아문화)동아문화 Volume 12 (1973)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