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직하법가 (稷下法家)의 법사상 - 송견 , 윤문 , 신도를 중심으로 -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문석윤
Issue Date
1986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과
Citation
철학논구, Vol.14, pp. 67-93
Keywords
한비의 법사상도의 인식
Abstract
이 논문은 한비의 법사상을 살펴보기에 앞서 그 예비적 고찰로서 쓰여진다. 한비는 일반적으로 선주법가의 가장 대표적인 인물, 또는 이전에 있었던 산발적인 법가적 사고들을 모아 종합하고 체계화시킨 인물로 여겨지고 있다. 하지만 이 법가라는 것이 무엇인가? 하는 의문, 즉 그것의 학파로서의 역사적 실체, 그리고 그것의 구체적 성격에 대한 의문은 근대의 중국철학 연구자들에 의해 끊임없이 제기되어져 왔다. 사실, 법가라는 명칭은 「사기」의 작가인 사마천의 아버지 사마담에 의해 최초로 쓰여졌고 -하지만 정작 이러한 사실을 자기가 쓴 책에 기록한 사마천 자신은 이 명칭을 쓰지 않는다 - 「한서」「예문지」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공식용어로 정착되는 것 같다.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0521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논구(Philosophical forum)철학논구(Philosophical forum) 제14집(1986)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