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공공건축물 생산과정에서 토론장과 작업장의 관계
The Relationship Between Talkshop and Workshop in the Production Process of Public Building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승범
Advisor
김광현
Major
공과대학 건축학과
Issue Date
2012-0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시애틀공공도서관동대문디자인플라자workshop그라운드제로대중담론production process공공영역공공건축물토론장작업장공공성공론장생산과정Seattle Public LibraryDongdaemun Design Plaza공공 프로세스Ground Zero참여공론영역공론화public processpublic discoursepublic buildingpublic spherepublic realmtalkshop
Description
학위논문 (박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건축학과, 2012. 8. 김광현.
Abstract
이 논문은 대중담론과 건물을 만드는 작업 간에 긴밀한 상호작용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동시에 그 관계의 안팎에서 발생하는 구체적 현상을 규명하고 의의를 도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연구의 진행을 위해 우선, 물리적 건물을 만드는 작업의 영역을 작업장(作業場)이라 이름 짓고, 말과 행위가 오고가는 담론의 영역을 토론장(討論場)이라 명명한 후 토론장과 작업장이라는 두 개의 틀로 사례들을 분석하였다.
연구의 대상은 여러 가지 문제들로 인하여 널리 알려진 국내외의 대규모 공공건축물로서, 시애틀공공도서관, 동대문디자인플라자, 그라운드제로의 세 가지를 선정하였다. 각 사례에서 건물이 지어지기까지의 생산과정을 따라가면서 작업장의 상황이 토론장의 어떠한 담론을 유발했는지, 그리고 토론장의 담론이 작업장에 어떠한 영향을 주었는지 알아보았다. 그리고 분석과정의 하나로서 신문기사를 대상으로 하여 연결망 분석의 방법을 보조적으로 사용하였다.
시애틀공공도서관의 토론장에서는 어떠한 모습의 도서관을 만들 것인가가 주요한 논의 주제였으며 디자인뿐만 아니라 이국의 스타건축가, 지역성, 책 읽는 공간의 환경, 공사비와 기부 등의 문제로 담론이 확장되어 갔다. 워크그룹, 공개설명회, 실물크기 모형의 체험, 미디어를 통한 논쟁, 전화와 이메일 등의 수단을 통해 토론장과 작업장이 만났으며, 토론장에서 거론된 많은 내용들은 건물에 반영되어 수정되었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의 토론장에서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운동장의 보존, 역사 복원, 과도한 토건사업비가 차례로 크게 문제되었다. 작업장 역시 유사한 내용을 다루었으나 역사의 문제를 제외한다면 두 영역은 크게 연관되지 않은 채로 진행되었다.
그라운드제로의 토론장에서는 사업에 대한 방향성에서부터 마스터플랜과 추모공원에 대한 결정, 공사비와 디자인, 계단의 보존, 보안, 성역과 같이 물리적이면서 사회적 주제들이 폭넓게 다루어졌다. 미디어를 통한 상세한 보도, 대규모 담론 수렴 이벤트, 시위 등의 방법으로 토론장과 작업장이 연결되었다. 이에 따라 토론장은 전체 부지에 들어가는 시설, 건물의 배치, 개발의 규모, 비용결정에 따른 디자인변경, 나아가서는 부지 주변의 건물 입지까지 작업장에 영향을 끼쳤다.
사례에서 토론장과 작업장이 영향을 주고받는 방식은, 워크그룹과 같은 직접 참여, 워크샵 및 공청회와 같은 단기간 담론 수렴, 미디어를 통한 정보공개와 감시, 단체행동을 통한 직접개입이 있었다. 그 과정에서 자존감이나 조화와 같은 토론장의 일부 추상적 언어는 전문가를 거쳐 작업장의 구체적 요소들로 해석되었다.
그리고 각 생산공간은 세계 시장에서 도시가 지니는 위상, 미디어에서 건조환경을 다루는 정도, 각 사업이 대중의 이목을 폭넓게 끄는 정도, 대상 부지가 위치한 지리적 조건들에서 모두 차이점을 드러냈다. 동시에 이런 조건 하에서 발주처, 건축가와 전문가, 미디어, 대중은 생산조건의 한계를 극복하고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끌어내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생산공간 안에 만들어지는 개별 토론장에서 관련 주체들은 직접 대면하거나 미디어를 통한 간접적인 방법으로 접촉하여 갈등관계를 해소한다. 그리고 사람들은 건물을 만드는 작업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을 주고받음으로써 건물에 대한 복합적 이해의 틀을 갖추게 되고, 건물은 사람들이 투사하는 여러 가지 사회적 의미들이 누적됨으로써 모두에게 의미 있는 장소가 된다. 그 과정에서 두 영역 사이에 이루어지는 민주적 의사소통은 전체 세계의 공공성을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이 모든 것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토론장이 풍성하게 만들어지고 생산과정의 초기에 작업장과 연결 되어야 한다. 그렇다고 해서 구성원 모두가 의견일치에 도달하거나, 토론장의 의견이 작업장에 반드시 반영되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중요한 것은 추상적 담론과 구체적 건물에 대해 서로의 견해 차이를 확인하고 의견을 주고받음으로써 서로가 서로에게 배워나가는 과정이다. 그 과정에서 항상 염두에 둘 것은 토론장과 작업장 그리고 그 사이에서 각자 맡은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이다.
The purpose of this dissertation is to reveal possibility of close interaction between public discourse and the work involved in constructing a building. A concurrent purpose is to investigate concrete phenomenon with and without interaction and to draw implications from the interaction. To begin,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two terminologies that will form the main framework of the study. One is workshop, which denotes the work area in which people create physical buildings. The other is talkshop, which refers to the discourse area in which people talk to each other about buildings and related matters.
The three cases used in this study are the Seattle Public Library, Dongdaemun Design Plaza, and Ground Zero in New York City. They were selected due to their publicity and for several other reasons. The case studies examined what workshop triggers in the discourse of talkshop and how talkshop affects the work of workshop. As an ancillary method of analysis, this study used a network analysis of newspaper articles.
The primary issue pertaining to talkshop for the Seattle Public Library was how they designed the library building. The issue was expanded to the problems known of an alien starchitect, regionality, the environment of the reading area, the construction cost and donations. Talkshop and workshop met through workgroups, public presentations, mock-up displays, debate in the media, telephones, and emails. As a result, numerous issues on talkshop were fed into workshop, with the result being that the building design was changed in many parts.
The issues related to talkshop for the Dongdaemun Design Plaza centered on the preservation of the old stadium, the restoration of historical remains, and excess expenditures for municipal construction works, which had been successive primary issues as time passed. Although the workshop issues were similar with those on talkshop, the two areas proceeded without close interaction, except for the historical issue.
The talkshop issues for Ground Zero covered a wide range, from the physical matters such as the direction of the project, the master plan, the Memorial design and the preservation of a ruined stairway, to the social issues such as security, sacred ground, and religion. Talkshop and workshop met through large public meetings, protests, and detailed reports by the media. As a result, talkshop affected workshop in many areas, such as the types of institutions, the building arrangement, the size of the office floor area, design changes and related costs, and the location requirements of buildings outside the site.
Taken together, methods of interaction between talkshop and workshop included direct participation events such as workgroups, short-period discourse events such as workshops or public meetings, the opening of information and surveillance through the media, and intervention with collective action. In the process, specialists interpreted abstract ideas of talkshop, such as dignity or harmony, into the physical elements of a building.
During this process, each production space revealed differences from each other in their respective contexts, such as the status of the city in the global market, media coverage of the built environment, the publicity of the project, and the geographical condition of the site. However, at the same time under such conditions, the subjects of production, such as the ordering agencies, the architects and specialists, the media, and the public, all had important roles for overcoming the conditions and for leading the project to success.
Within each talkshop generated in the production space, the subjects of production settled any related conflicts by direct interaction in face-to-face meeting or by indirect interaction via the media. The public had diverse viewpoints about the building by exchanging their opinions regarding the building design. Meanwhile, the building would become a meaningful place for all people by being layered with social meaning projected by the people. In the process, democratic and concrete communication between talkshop and workshop can raise the publicness of the entire world in which there are numerous buildings and people.
In order to realize all of this, talkshop has to be created first and then should be connected with workshop in the early stage of the process. However, it is not necessary for all the subjects to concur in their opinions or for all the ideas of talkshop to be fed into the work of workshop. The most important thing is the process itself, in which people can identify their differences of opinion regarding abstract discourse and an actual building and exchange their opinions and in this way learn from one another. What one has to keep in mind regarding the entire process is the importance of the role of each subject in talkshop, workshop, and the subject roles between the two as well.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1862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Engineering/Engineering Practice School (공과대학/대학원)Dept. of Architecture and Architectural Engineering (건축학과)Theses (Ph.D. / Sc.D._건축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