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맹장이 터져도 공연은 끝내야 한다: 집단체조, 사상의 體화와 연행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종명
Issue Date
2018-12-05
Abstract
대집단체조 에 연간 수십만 명이 동원되는 등 북한에서 집단체조는 특별한 중요성을 갖는다. 이는 북한의 핵심 사상들을 드러내는 데에 집단체조만한 것이 없기 때문일 것이다. 본 저는 이러한 집단체조의 사상성을 ‘연행’의 관점을 중심으로 분석한다. 정신적 사상이 ‘몸’에 스며들도록 하는 집단체조의 교육과, 이렇게 체화된 사상성의 연행이 북한 인민들과 북한 사회에 함의하는 바가 무엇인지 고찰하는 것이다.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4683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Dept. of Anthropology (인류학과)Anthropological Approaches to North Korea: SNU Anthropology Undergraduates' Booklets (북한의 인류학)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