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장수기업 코닝의 지속적 경쟁우위의 이해
Library of Innovations and Corning’s Sustainability of More than 160 Years

DC Field Value Language
dc.contributor.author이제호-
dc.date.accessioned2019-12-27T03:04:52Z-
dc.date.available2019-12-27T03:04:52Z-
dc.date.issued2016-12-
dc.identifier.citation경영논집, Vol.50, pp. 207-226-
dc.identifier.issn2384-2849-
dc.identifier.other07-000067-
dc.identifier.urihttp://hdl.handle.net/10371/162962-
dc.description.abstract최근, 국내 기업들은 중국 후발업체들의 거센 추격에 직면해 있다. 과거 선진국의 선도업체를 빠르게 추격하여 성장을 모색하던 ‘빠른 추격자’ 전략은 이제 유효기간이 지난 느낌이다. 국내 기업들이 재도약하기 위해서는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때인 것 같다. 본 논문은 유리와 세라믹 분야에서 160년 이상 독보적인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는 코닝의 장수 조건을 분석하여 전략적 시사점을 도출하고자 한다. 코닝은 1908년 연구소를 설립한 이후 지속적으로 유리의 소재와 공정기술에 혁신을 시도하였고, 그 결과물을 끊임없이 누적해 라이브러리를 구축하였다. 그리고 여기에 쌓인 과거 성공 포뮬러를 융합하거나 새로운 소재 및 공정을 추가하여 지속적으로 신제품을 개발하였다. 라이브러리에 누적된 지식의 깊이가 깊고 넓을수록 경쟁사보다 짧은 시간에 다양한 실험을 더 많이 할 수 있다. 코닝이 위기에 빠졌을 때, 라이브러리는 새로운 기회를 찾는 데 등대 역할을 하였고, 오뚝이처럼 다시 일어설 수 있는 발판이 되었다. 코닝의 사례에서 제시하는 장수기업의 조건은 후발업체가 감히 도전할 수 없는 기술적 깊이를 갖춘 라이브러리를 만드는 것이다. 먼 미래를 보고 미지의 기술에 투자할 수 있는 도전정신과 인내력이 장수의 필수조건으로 파악되었다.-
dc.description.abstractRecently, Korean firms are facing competitive challenges from latecomers in China. In the past, Korean firms pursued what is called “fast-follower strategy,” in which they benchmarked and caught up with market leaders in developed countries. Now, this strategy seems to be no longer effective for Korean firms, who may need a whole new way of thinking about a sustainable strategy in the face of the new competitive challenges. The present paper examines the factors that allowed Corning to develop world-class technologies and survive more than 160 years by focusing on glass and ceramics. After establishing a research laboratory in 1908, Corning continued to develop new materials and processes for glass and ceramics and built their library of innovation by accumulating the outcomes of these innovations. Corning developed new products by reusing and combining some of success formulas in the library or by adding new materials or new processes to existing ones. The deeper and broader the knowledge bases in the innovation library, the more the firm can carry out R&D experiments in a given time period. In the face of a crisis, Corning’s library served as a light house in searching for a new business opportunity, helping the firm recover from the crisis. The Corning case suggests that building a formidable library of innovation with deep knowledge base is a sustainable advantage that latecomers cannot match easily. It is identified that a necessary condition for building such a library is to regularly allocate a nontrivial amount of resources to explore a new technology with a long-term perspective.-
dc.description.sponsorship본 연구는 서울대학교 경영연구소의 연구비 지원을 받아 수행되었다.-
dc.language.isoko-
dc.publisher서울대학교 경영대학 경영연구소-
dc.subject경쟁우위-
dc.subject혁신-
dc.subject장수기업-
dc.subject라이브러리-
dc.subjectadvantage-
dc.subjectInnovation-
dc.subjectsustainability-
dc.subjectlibrary-
dc.title장수기업 코닝의 지속적 경쟁우위의 이해-
dc.title.alternativeLibrary of Innovations and Corning’s Sustainability of More than 160 Years-
dc.typeSNU Journal-
dc.contributor.AlternativeAuthorLee, Jeho-
dc.citation.journaltitle경영논집-
dc.citation.endpage226-
dc.citation.pages207-226-
dc.citation.startpage207-
dc.citation.volume50-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Business Administration/Business School (경영대학/대학원)Institute of Management Research (경영연구소)경영논집경영논집 vol.50 (2016)
Files in This Item: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