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주당수익액의 계산과 손익계산서상의 표시에 관한 문제점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남상오
Issue Date
1973-12
Publisher
서울대학교 경영연구소
Citation
경영논집, Vol.7 No.4, pp. 57-70
Keywords
57-70
Description
1973-12
Abstract
原來 Earning이란 用語는 income 또는 profit와 비슷한 말로서 우리말로 表現한다면 所得, 收益, 利益 等으로 나타낼 수 있다. Earnings Per Share를 株當收益額 또는 株當收益率로 번역하는 것은 無難하다고 느껴진다. 株當收益額은 간단히 말하면 株主의 立場에서 보아 所有株式 一株에 對하여 决算으로 因한 利益을 얼마만큼 가지게 되는가 하는 持分을 나타낸다. 株當收益額은 AICPA(American Institute of Certified Public Accountants 美國. 公認會計士會)에서 發表하는 APB Opinion No. 15(Accounting Principles Board 會計原審議會의 意見書 第15番)에 依하면 普通株式一株에 귀속되는 收益額(the amount of earnings attributable to each share of common stock)으로서 株當純收益額 또는 株當純損失額〔net income per share 또는 net loss per share)을 指稱한다.
ISSN
1229-0491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5190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Business Administration/Business School (경영대학/대학원)Institute of Management Research (경영연구소)경영논집경영논집 vol.07 (1973)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