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스피노자의 메타윤리학(Metaethics)
Spinozas Metaethic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강희경
Issue Date
2009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34, pp. 241-265
Keywords
스피노자메타윤리학객관적 윤리학목적론적 가상SpinozaMetaethicsEthicsObjective ethicsTeleological Illusion
Abstract
자연은 필연적이며, 자연 안에는 선과 악이 없다고 말하는 스피
노자의 메타윤리학은 윤리학을 폐기처분해 버리는 비도덕주의, 아니면 적
어도 윤리학의 객관성을 인정하지 않는 윤리학적 상대주의나 주관주의로
평가되어 왔다. 그러나 스피노자의 메타윤리학은 윤리학을 폐기처분하거나
윤리학의 객관성을 부정하는 것을 목표로 하지 않는다. 오히려 스피노자는
우리와 상관적이고, 우리가 우리 자신에게 제안하는 인간 본성의 모델과
상관적이지만, 분명 보편적이고 객관적이며 참된 윤리학을 구축한다. 다만
스피노자는 이러한 윤리학이 우리의 윤리학이라는 것을 말하고자 한다. 우
리가 우리 자신에게 제안하는 윤리학을 자연으로 투사하고, 우리가 우리
자신에게 바라는 것들을 자연에게 바라는 목적론적 가상을 제거하는 것,
그것이 바로 스피노자의 메타윤리학의 목표다.
Spinozas metaethics has been asserted as an immoralism which
does away with ethics or at least as an ethical relativism or
subjectivism which does not acknowledge any objective ethics as it
holds that Nature is necessitated and there is neither good nor evil
in Nature. It does not aim at abrogating ethics, nor does it aim at
disclaiming objective ethics, however. On the contrary, Spinoza
constructs his own ethics that is relative to ourselves and the model
of human nature which we propose for ourselves but that is plainly
universal, objective and true. He only intends to say that his ethics
is ethics for ourselves. It is the aim of Spinozas metaethics to
eliminate the teleological illusion that we project the ethics we
propose for ourselves onto Nature and that we desire of Nature
what we desire of ourselves.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6871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34호 (2009)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