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언어의 한계와 그 너머 : <논리-철학 논고>의 중심 사상에 대한 하나의 독해
The Limits of Language and Beyond:A Reading of the Central Thoughts of Wittgensteins Tractatu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영철
Issue Date
2012-11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46, pp. 185-226
Keywords
WittgensteinTractatuslanguagelogicvaluephilosophy비트겐슈타인언어논리가치철학
Abstract
자신의 명제들은 결국 무의미하다고 선언하는 󰡔논고󰡕의 마지막 부분과 자신의 작업 속에서 표현되어 전달된 사고들의 진리성은 불가침적이며 결정적이라고 말하는 󰡔논고󰡕의 머리말은 서로 충돌을 일으키는 것처럼 보인다. 이 글은 이 외관상의 긴장을 해소하기 위해 오늘날의 논의 배경하에서 󰡔논고󰡕의 중심 사상을 그 전체 맥락 속에서 올바로 읽어내려는 하나의 독자적인 시도이다. 기본적으로 이 글은-그림 이론의 의의를 축소하
려는 일부 경향에 반대하여-그림 이론을 논리의 자율성에 대한 비트겐슈타인의 근본적 생각과 결부되어 있으면서 언어의 한계를 보여 주는 핵심적인 위치에 있는 것으로서 설명한다. 그리고 󰡔논고󰡕는 사태와의 대응이라는 그림의 우연적 진리성과는 다른 초월적이고 절대적인, 가치 연관을 지닌 진리성이, 언어의 한계를 넘어서는 데에, 그러나 어떤 고차적인 다른 세계가
아니라 바로 이 현실 세계와 관련해서 존재한다는 것을 이른바 사이비 명제들의 본성에 대한 통찰을 통해 우리에게 일깨우려 하였음을 보인다.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8210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43/46호 (201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